성북구, 친환경무상급식 96% '만족'
성북구, 친환경무상급식 96% '만족'
  • 이의경 기자
  • 승인 2016.09.29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4년부터 '참 좋은 정책' 주민선정 1위 꼽혀

성북구(구청장 김영배)는 지난 8월초부터 9월초까지 한달간 지역내 43개 초·중·고등학교 학부모, 학생, 교사 총 42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친환경(무상) 급식 만족도 설문조사 결과를 29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성북구 친환경급식지원센터 주관으로 친환경(무상)급식 정책 및 운영성과, 친환경급식지원센터의 역할, 식재료 지원, 식재료 안전, 농어촌 체험 등에 대하여 학교주체들로부터 만족도, 인지도, 신뢰도를 측정하는 정기 설문으로 주민체감도의 변화 추이를 검토하며 그간의 정책 효과성 및 학교 급식사업의 타당성을 분석하는 것이다.

조사결과 친환경 무상급식 정책에 학부모 96%가 '만족한다'고 응답해 2012년 72%, 2014년 93% 보다 뚜렷한 상승세를 보였다. 특히 친환경 무상급식을 지속적으로 실시하는 것에 대해 94.3%가 필요하다고 응답했으며 친환경급식을 실시하는 주된 목적에 대해서는 96.1%가 복지, 교육, 급식질 향상을 꼽았다.

 

 

무상급식 외에 우수농축산물이나 과일추가 급식 등 식재료를 지원하는 사업에 대해 응답자의 93.9%가 인식하고 있었으며 사업 필요성에 대해 94.6%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친환경쌀, 김치, 수산물 성북구 공동구매 식재료에 대한 식중독, 잔류농약, 방사능 등 안전관리에 대해 90.8%가 안심한다고 답했으며 2014년도 대비 급식주체인 영양(교)사(3% 증가)와 학생들(10% 증가)이 높은 신뢰를 보였다.

농촌체험 부분에서는 85.1%가 향후 농촌체험에 참여하고 싶다고 답했고 농촌체험이 우리 농촌의 소중함을 이해하고 도농상생에 도움이 되는지에 대해 89.9%가 도움이 된다고 했다.

김영배 성북구청장은 "서울시 최초 친환경무상급식 시행에 있어 가장 중요한 원동력은 주민의 참여와 결정이었다"며 "전국 최초로 친환경 과일을 추가 급식하는 등 성과가 좋은 평가를 받게 한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성북구는 2010년 서울시 최초로 친환경무상급식을 실시했으며 특히 직거래 공동구매로 안전한 친환경 식재료의 안정적인 공급체계를 만들고 친환경 농산물과 식재료 안전성에 대해 체계적인 안전관리를 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