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식 조리실, 유해물질로부터 ‘안전’
급식 조리실, 유해물질로부터 ‘안전’
  • 김기연 기자
  • 승인 2020.01.21 2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교육청, 급식 종사자 호흡기 건강실태조사 결과 발표
발암물질 수준 기준 이하… 유해물질 회피의 최선책 ‘환기’

[대한급식신문=김기연 기자]울산광역시교육청(교육감 노옥희, 이하 울산교육청)이 지난 6~8월까지 산업안전보건연구원과 공동추진한 ‘급식 종사자 호흡기 건강실태조사’ 결과, 조리과정에서 발암성 물질 노출 수준이 기준 이하로 낮게 나왔다고 21일 밝혔다.

‘급식종사자 호흡기 건강실태조사’는 학교급식 조리 시 발생하는 공기 중 유해물질을 측정하고, 폐암 발생 가능성에 대한 선제적 방안 모색과 급식 종사자의 건강권 확보를 위해 추진됐다.

이번 조사는 표본조사(작업환경설문지) 69개교, 정밀조사(유해물질측정) 24개교 등 93개교를 대상으로 진행했으며, 인체 건강 영향을 살펴보고자 실험군인 급식 종사자 60명과 대조군인 사무직 45명 등 105명을 대상으로 혈액검사도 실시했다.

정밀조사에서는 급식 조리과정에서 일산화탄소·이산화탄소, 포름알데히드, 휘발성 유기화합물(벤젠포함), 다환방향족 탄화수소 등의 발생을 측정했다. 발암성 물질로 알려진 포름알데히드와 벤젠은 시간 가중 노출 평균 기준치보다 매우 낮은 수준으로 검출됐고, 다환방향족탄화수소 16종 중 발암성이 인정된 5종의 검출률은 10% 이하로 낮게 나타났다.

다만 정밀조사한 24개교 중 1개교에서 일산화탄소가 일시적으로 단시간 노출 기준 200ppm을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으나 환기 시 실내공기질 유지 기준 이하로 떨어지는 양상을 보였다.

울산교육청은 이번 호흡기 건강실태조사 결과를 토대로 올해 정기 안전점검 대상인 90개교를 포함해 모든 급식실에 후드점검용 풍향풍속계를 이용한 급식실 배기 성능 등을 점검할 계획이며, 후드 성능이 불량한 급식실에 대해서는 특별점검을 실시할 방침이다.
 
또한 고장 난 후드 등은 조속히 보수토록 관련 부서와 긴밀히 협조해 나가는 한편, 조리 시 실내 환기의 중요성이 다시 한 번 입증된 만큼 안전보건교육과 현장 방문을 통해 환기에 대한 교육을 철저히 하고, 안전보호구 착용 등 자극적 환경으로부터 근로자를 적극 보호해 나갈 계획이다.

울산교육청 소영호 안전총괄과장은 이번 실태조사를 통해 “급식 조리과정에서 발암물질이 낮은 수준으로 검출되었으나, 유해가스나 자극성 물질이 지속적으로 발생할 수 있어 중독사고 예방을 위해 환기를 강조하고, 안전한 급식실 환경 조성을 위해 학교안전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