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의 ‘먹방‧쿡방 시청’, 식생활에 큰 영향
청소년의 ‘먹방‧쿡방 시청’, 식생활에 큰 영향
  • 김나운 기자
  • 승인 2020.12.16 1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진청, 중‧고생 1000명 설문조사 “긍정·부정적 효과 동시 나타나”

[대한급식신문=김나운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 이하 농진청)은 지난 16일 텔레비전이나 유튜브 등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먹방, 쿡방 프로그램 시청에 따라 청소년들의 식생활에 차이가 있다는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사진=맛있는 녀석들 방송 캡쳐
사진=코미디티비의 '맛있는 녀석들' 방송화면 캡쳐

농진청은 먹방·쿡방 시청에 따른 청소년 식생활 상태를 파악하기 위해 전국 중‧고등학생 966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설문에 응한 청소년 87.1%가 먹방‧쿡방 프로그램을 시청했으며 시청 청소년 가운데 97.1%가 프로그램에서 본 음식을 먹고 싶다는 욕구를 느낀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시청 청소년 중 88.8%가 1주일에 1회 이상 먹방‧쿡방 프로그램을 본다고 답했다. 먹방‧쿡방 프로그램을 시청할 때는 주로 스마트폰을 이용(74.4%)했다. 먹방·쿡방을 시청할 때 관심 있게 보는 음식은 ‘치킨류(25.7%)’가 가장 많았고 2위 한식(16.2%), 3위 초밥과 해산물(15.4%)순이었다.

다만 먹방·쿡방을 즐겨보는 학생집단에서 즐겨보지 않는 학생집단보다 채소류 반찬을 많이 섭취하고 생선류, 콩류 등을 자주 섭취하는 학생 비율이 높았다.

평소 먹는 음식재료가 국내산인지에 대한 관심도를 조사한 결과 먹방·쿡방을 즐겨보는 집단(5점 만점 중 2.9점)이 다른 집단(‘보통이다’ 2.66점·‘즐겨보지 않는다’ 2.28점)보다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높았다.

그러나 먹방·쿡방을 즐겨보는 학생들의 저녁식사 외식횟수는 1주일에 1.62회로 다른 그룹의 1.22∼1.23회보다 많았다. 또한 먹방·쿡방을 즐겨볼수록 가공 음료, 길거리 음식을 먹는 빈도가 증가해 먹방·쿡방을 즐겨보는 그룹이 식생활에 부정적 영향을 끼치는 음식을 절제하는 정도가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농진청 식생활영양과 박동식 과장은 “방송 음식콘텐츠는 간식 섭취를 유발해 식습관 형성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기도 하지만 식재료에 대한 관심을 높여 다양한 음식을 골고루 섭취하는데 도움이 될 수도 있다”며 “청소년기에 건전한 식습관을 실천할 수 있도록 방송 음식콘텐츠의 적절한 활용과 식생활 교육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