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 성장 돕는 식품, 칼슘의 계란, 비타민의 아몬드
키 성장 돕는 식품, 칼슘의 계란, 비타민의 아몬드
  • 김나운 기자
  • 승인 2021.04.15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국 의학 정보 매체 ‘메디컬 뉴스 투데이’ 추천

[대한급식신문=김나운 기자] 계란·우유·아몬드·고구마 등이 키를 크게 하는 식품이라는 언론보도가 나왔다.

영국의 의학 정보 온라인 매체 ‘메디컬뉴스투데이’는 “식품이 키를 크게 할 수 있을까? 가능한 일인가?”란 제목의 3월 29일자 기사에서 계란·우유 등 유제품·아몬드·콩류·생선·과일·고구마 등 8가지 식품 또는 식품군이 키 성장을 돕는다고 썼다.

키는 유전적 요인이 크다. 키 성장에서 유전자의 기여 정도는 약 80%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성인이 돼 성장을 멈추면 특정 음식을 먹는 것이 키를 더 자라게 하지 않을 수 있다.

유전자 외에 키 성장에 영향을 미치는 것은 영양·운동·수면·질병 등이다. 계란엔 키 성장과 발육을 돕는 칼슘·단백질·비타민 D·엽산·비타민 B12 등 다양한 영양분이 들어 있다. 2015년 수행된 연구에 따르면 어린이의 비타민 B12와 엽산 결핍은 성장을 방해한다. 2017년 에콰도르의 한 연구에선 생후 6∼9개월 된 아이에게 6개월 동안 하루 한 개씩 계란을 제공했더니 성장이 개선됐다.

우유 등 유제품엔 뼈의 성장과 발달에 필수적인 칼슘이 풍부하다. 견과류의 일종인 아몬드엔 비타민 E가 듬뿍 들어 있다. 2014년에 발표된 한 연구에선 비타민 E 결핍이 어린이의 성장을 저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타민 E 결핍은 성인보다 어린이에게서 더 흔하다.

콩류엔 피와 살이 되는 단백질이 풍부하다. 2016년에 발표된 연구에선 단백질 섭취 부족은 키 성장을 방해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참치·연어 등 생선은 비타민 D와 칼슘을 제공한다. 비타민 D는 체내에서 칼슘의 흡수를 도와 뼈의 성장과 발달을 촉진한다. 미국 질병관리통제센터(CDC)는 비타민 D가 구루병 예방을 돕는다고 발표했다.

과일에 풍부한 비타민 C도 뼈 건강에 중요한 영양소다. 비타민 C는 콜라겐 생성을 돕는데, 콜라겐은 뼈를 강화하고 뼈의 손상을 억제하는 단백질이다. 2016년에 소개된 연구에선 딸기 등 베리류가 뼈 건강에 돕는 것으로 확인됐다. 베리류에 항산화ㆍ항염증 효과가 뛰어난 성분과 비타민이 풍부한 덕분으로 풀이됐다.

고구마는 비타민 A의 훌륭한 공급 식품이다. 2013년의 연구에 따르면, 노란색ㆍ오렌지색 채소에 든 항산화 성분인 베타카로틴 등 카로티노이드는 뼈를 튼튼하게 했다. 카로티노이드는 체내에서 비타민 A로 바뀐다.

통째로 구운 고구마 한 개엔 비타민 A가 1,403㎍ 들어 있다. 이는 비타민 A 하루 섭취 권장량의 1.6배에 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