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단체협의회, 日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 강력 규탄
소비자단체협의회, 日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 강력 규탄
  • 박선영 기자
  • 승인 2021.04.15 1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산 수산물 전면금지, 국제재판소 회부 등 정부에 촉구

[대한급식신문=박선영 기자] ”일본산 수산물 수입 전면금지, 국제재판소 회부 등 정부는 강경한 대응으로 적극 대처하라.“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회장 원영희, 이하 소협)가 지난 14일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방사성 물질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소협은 그 자리에서 ▲대한민국 국민뿐 아니라 전 세계 인류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는 일본 정부는 연안 어업에도 막대한 경제적 피해가 불가피한 해양 방류 결정을 즉각 철회할 것과 ▲대한민국 정부의 일본산 수산물 수입 전면금지 ▲국제재판소 회부 등의 강경한 대응으로 대처할 것을 촉구했다.

또한 소협은 정부에 안전성이 확보되지 않은 일본산 수산물이 국민들의 식탁에 올라가지 못하도록 수입금지 등의 조치를 시행하고 중국, 대만, 러시아 등 주변국들과의 공동대응도 추진해볼 것을 제안했다.

소협은 이와 같은 주변국과의 공조를 통해 국제해양법재판소 제소 등과 같은 법적 근거로 대응하는 조치가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덧붙혀 일본 정부에 오염수 해양 방류 반대 입장을 공식적으로 전달 할 것, 정부가 독자적으로 후쿠시마 방사능오염 현황과 오염실태, 먹거리 오염 위험성, 오염수 유출 시 인체에 미칠 영향 등에 대한 면밀한 조사를 실시하고 이를 투명하게 공개할 것을 요구했다. 

소협 관계자는 ”오염수에 대한 모든 과학적 자료와 정보가 정확하고 투명하게 공개될 수 있도록 조치해야 한다며 인류와 환경, 해양 먹거리 안전에 위협을 가할 수 있는 오염수 해양 방류는 우리나라 뿐 아니라 국제사회의 객관적인 검증을 받아 안전한 방법으로 오염수가 처리될 수 있도록 조치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