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호 서울시의장 “무상급식, 유치원까지 확대해야”
김인호 서울시의장 “무상급식, 유치원까지 확대해야”
  • 김기연 기자
  • 승인 2021.04.20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세훈 서울시장 취임 후 첫 본회의 개회사에서 확대 요청

[대한급식신문=김기연 기자] 서울시의회 김인호 의장이 오세훈 서울시장 취임 후 처음으로 열린 본회의에서 유치원 무상급식 도입을 공식적으로 요청했다.

김 의장은 19일 제300회 임시회 본회의 개회사에서 “시장님께 제안한다”며 “유아기 아이들 또한 따뜻한 식사에서 배제되지 않도록 유치원 무상급식을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교육현장만큼은 더욱 단단하게, 보편적 복지로 묶어내야 하지만 아직도 적용이 미미한 부분이 바로 유치원”이라며 “비용의 문제로 아이 낳는 게 그저 두려운 이 저출산 시대에 우리의 미래를 위해서라도 공공의 연대는 더욱 확장해나가야 하며 유치원 무상급식은 당연히 빠질 수 없는 과정”이라고 강조했다.

김인호 서울시의장이 지난 19일 본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는 모습.(사진제공=서울시의회)
김인호 서울시의장이 지난 19일 본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는 모습.(사진제공=서울시의회)

특히 “그저 무상급식을 완성작으로 만들기 위해 유치원을 끌어들이는 것이 아니라 양육의 부담을 덜어주는 단계별 정책 중 하나로 생각해야 한다”고 단언했다.

김 의장은 또 오 시장이 선별 지급을 제안한 ‘안심소득’을 언급하며 “시장님의 안심소득 정책에도 경청한다”며 “그 고민의 끝에 기본소득이 있다면 올해 지원 수혜 폭을 넓히는 방향으로 고민할 것을 제안한다”고 주문했다.

오 시장이 꺼낸 '서울형 거리두기'에 대해 김 의장은 "새 거리두기 방식이 혹시라도 안일한 인식을 심어 사태가 역주행하는 일이 없도록 신중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고 우려를 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