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교육청, 식생활교육 시범학교 운영
대구교육청, 식생활교육 시범학교 운영
  • 박선영 기자
  • 승인 2021.04.22 2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범학교 3개 분야 13개교, 교당 1천만원 씩 지원

[대한급식신문=박선영 기자] 대구시교육청(교육감 강은희, 이하 대구교육청)이 올해 관내 13개 학교를 대상으로 학생들에게 올바른 식습관을 심어주자는 취지로 ‘식생활교육 시범학교’를 운영한다고 지난 21일 밝혔다.

식생활교육 시범학교는 최근 언론 매체를 통해 잘못된 식습관(먹방 등)에 노출되고 있는 학생들에게 올바른 식습관을 길러주기 위해 운영하는 학교로, 3개 분야 13개교를 시범학교로 선정하여 실시하는 사업이다. 시범학교 모집 경쟁률은 3대1로 13교 모집에 39교가 응모했다.

식생활교육 시범학교는 ▲교육과정연계 식생활교육 ▲친환경 학교급식 ▲대체식단 적용 시범 운영 등 3개 분야이며 선정된 학교에는 교당 1천만원의 운영비를 지원한다.

먼저 교육과정 연계 식생활교육 운영학교에서는 교육활동 전반에 걸쳐 관련교과와 연계해 효과적이고 다양한 영양·식생활교육을 실시하도록 자율성을 부여했다.

친환경 학교급식 시범학교는 친환경 식재료 및 지역 농산물 활용 식단 개발 뿐만 아니라 학교급식과 환경교육을 연계하는 등의 프로그램을 실시한다.

대체식단 적용 시범운영 학교에서는 채식의 날, 식품알레르기, 다문화 학생 등을 위한 공공급식 외 대체식단을 시범 운영하는 것으로 채식의 날 운영을 위한 식단 및 채식주의 학생을 위한 대체 메뉴, 식품알레르기 유발 식품에 대한 대체 메뉴 등을 공동 개발, 공동 적용한다.

대구교육청은 올해 분야별 시범운영 결과를 바탕으로 식생활교육 확대와 유·초·중·고등학교 대상 우수식단 및 시스템을 공유하고 그 결과를 일반화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강은희 교육감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과체중 학생 증가 등 식생활로 인한 건강상의 문제가 있을 수 있어 성장기 학생들의 건강한 식습관형성을 위해 학교에서의 식생활교육 중요성이 점점 커지고 있다”며 “학생 특성에 맞는 체험·활동 위주의 식생활교육이 우리 학생들의 건강증진에 많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