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타민 D 부족, 근육 약화시킨다
비타민 D 부족, 근육 약화시킨다
  • 김나운 기자
  • 승인 2021.04.23 1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주 의학연구소, 미토콘드리아 기능 저하가 원인

 

비타민 D가 부족하면 근육세포의 ‘에너지 공장’인 미토콘드리아 기능이 저하돼 근육의 힘과 기능이 떨어질 가능성이 커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호주 가반의학연구소 당뇨병·대사 연구실장 앤드루 필프 박사 연구팀은 이 같은 사실을 생쥐 실험을 통해 밝혀내고, 연구 결과를 국제학술지 ‘내분비학 저널’(Journal of En docrinology) 최신호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일단의 생쥐를 두 그룹으로 나눠 A그룹은 비타민 D가 들어있는 먹이를 주고, B그룹은 비타민 D가 전혀 없는 먹이를 제공해 비타민 D 결핍을 유도했다. 그리고 매월 이들 생쥐 그룹의 근육 조직과 혈액 샘플을 채취해 비타민 D와 칼슘 수치를 측정하고, 근육 세포의 미토콘드리아 기능 표지들을 평가했다.

그 결과 A그룹 생쥐들은 비타민 D 혈중 수치가 정상 수준인 30ng/mL이 유지된 반면 B그룹 생쥐들은 혈중 비타민 D가 3ng/mL에 불과했다. 사람의 경우 비타민 D 혈중 수치가 40~50ng/mL은 돼야 건강한 수준이고, 12ng/mL 이하이면 심한 결핍이다.

3개월간 관찰한 결과 연구팀은 B그룹 생쥐들의 골격근(skeletal muscle) 기능이 최대 37% 감소한 사실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이 결과에 대해 미토콘드리아 수가 줄어들거나 근육량 감소가 원인은 아니라고 판단했다. 기능 감소, 즉 근육이 만들어내는 에너지의 양이 감소한 것으로 ‘근육의 약화’라고도 볼 수 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성과에 대해 “노인들의 비타민 D 결핍을 막는 것이 근육 감소증과 골격근량 및 근력의 점진적 감소 위험을 줄이고, 근육 기능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비타민 D는 태양의 자외선에 노출된 피부를 통해 체내에서 합성되기 때문에 ‘햇볕 비타민’이라고도 하는데 이를 통해 우리 몸에 필요한 비타민 D의 90%가 공급된다. 특히 식품 중에는 연어나 참치, 고등어 등 기름이 많은 생선과 간, 계란 노른자, 치즈 등에 들어 있으며, 시리얼과 우유, 보충제를 통해서도 섭취가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