엽산, 심혈관 질환 예방한다
엽산, 심혈관 질환 예방한다
  • 김나운 기자
  • 승인 2021.04.23 1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서울병원 유준현 교수팀, 40세 이상 3697명 분석 결과
혈중 엽산 농도 낮으면 10년 내 심혈관 질환 발생 위험 5배

 

혈중 엽산 농도가 높으면 10년 내 심혈관 질환 발생 위험이 크게 감소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성균관대학교 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과 유준현 교수팀이 2016∼2018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40∼79세 남녀 3697명(남 1606명, 여 2091명)을 대상으로 혈중 엽산 농도와 심혈관 질환 위험의 상관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비타민 B군의 일종인 엽산은 푸른색 채소·콩·과일 등에 들어 있다. 엽산은 호모시스테인 대사 과정에 관여하며, 호모시스테인은 심혈관 질환 발생과 관련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 교수팀은 먼저 연구 대상자를 각자의 혈중 엽산 농도에 따라 네 등급으로 분류해 분석했다. 연구 결과, 혈중 엽산 농도가 1ng/㎖ 증가할 때마다 10년 내 심혈관 질환 발생 위험도는 0.36%씩 감소했다. 또한 혈중 엽산 농도가 가장 낮은 1등급 남녀의 10년 내 심혈관 질환 발생 위험은 혈중 엽산 농도가 가장 높은 4등급 남녀보다 5.1배 높았다.

유 교수팀은 논문에서 “혈중 호모시스테인 함량이 높아지면 심혈관 질환 위험이 커진다”며 “혈중 엽산 농도가 낮으면 혈중 호모시스테인 농도가 높아지는데 (음식 등을 통해)엽산을 보충하면 호모시스테인 수준을 낮출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임신 전·후의 엽산 보충은 태아 신경관 결손 예방에 효과적이다. 특히 이 시기 엽산 섭취가 부족하면 저체중아·구개열·암·인지기능 장애·알츠하이머병·심혈관 질환 등의 발생 위험이 커질 수 있다.

이 연구 결과(혈중 엽산 농도와 10년 내 심혈관 질환 발생 위험도 간의 연관성 : 제7기(2016-2018년) 국민건강영양조사)는 대한가정의학회지 최근호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