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농산물 안전성 검사 강화 추진
부산시, 농산물 안전성 검사 강화 추진
  • 유태선 기자
  • 승인 2021.05.04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석 장비 보강 및 현장검사소 검사인력 보강 등

[대한급식신문=유태선 기자] 부산시보건환경연구원(원장 정영란, 이하 부산보건연)은 농산물 잔류농약 검사항목 확대 등을 포함한 ‘농산물 안전성 검사 개선계획’을 추진한다고 4일 밝혔다.

주요 개선내용은 ▲잔류농약 검사항목 대폭 확대(152종→511종)를 위한 최신 분석 장비 보강 ▲24시간 농산물 안전성 감시를 위한 현장검사소 검사인력 보강 ▲공영도매시장 출하자 이력을 포함하는 통합수거목록 관리로 중복 수거 방지 및 도매시장 내 법인별 검사 비율 불합리 개선 등이다.

특히 부산보건연은 농산물 잔류농약 검사항목 확대를 위한 분석 장비 보강의 경우 6종 13대에 19억 원의 예산이 소요되는 사업으로, 최신 농산물 분석시스템이 최대한 빨리 도입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또한 농산물 안전성 사전 예방을 위한 도매시장 유통종사자 현장 교육도 진행할 계획이며, 엄궁 및 반여 공영도매시장 현대화사업 추진에 따른 검사소 이전 계획 등도 포함돼 있다.

부산보건연 정영란 원장은 “농산물 잔류농약 검사항목 확대에 따른 선제 대응으로 시민들이 안전한 농산물을 드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