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강립 식약처장, 가정의 달 대비 방역관리 현장 점검
김강립 식약처장, 가정의 달 대비 방역관리 현장 점검
  • 김기연 기자
  • 승인 2021.05.07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뷔페, 패밀리레스토랑 등 방역수칙 준수 여부 확인

[대한급식신문=김기연 기자]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지난 6일 코로나19 유행에 따른 방역 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서울시와 함께 서울시 중구 소재 뷔페 등에 대해 방역수칙 이행여부를 점검했다.

김 처장은 서울시 명동 소재의 뷔페와 패밀리레스토랑을 대상으로 ▲취식 시간 외 마스크 착용 ▲출입자 전원 명부 작성 ▲공용집게 등 사용 전후 손 소독제 또는 비닐장갑 사용 ▲시설 환기‧소독 관리 등을 집중 점검했다.

김 처장은 “최근 음식점 등을 통한 집단감염이 올해만 총 52건 1082명의 확진자가 발생했고 계속 증가추세인데 음식 섭취(또는 음주) 중 마스크 착용이 어려워 감염 위험이 증가하므로 더욱 조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영업자분들께서는 테이블 간 거리두기, 종사자 증상확인, 출입자 명부 관리, 주기적 소독 및 환기 등 기본방역수칙을 반드시 준수해 주시고 손님들께 식사 시 대화를 최대한 자제하고 대화할 경우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할 수 있도록 수시로 안내해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