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국산김치 자율표시제 시행...올해 5000곳 인증 목표
경북도, 국산김치 자율표시제 시행...올해 5000곳 인증 목표
  • 유태선 기자
  • 승인 2021.05.12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산 재료로 만든 김치 공급 및 제조 여부 인증

[대한급식신문=유태선 기자] 경상북도(도지사 이철우, 이하 경북도)는 값싼 수입산 김치가 국산으로 둔갑해 판매되는 것 등을 막기 위해 외식업소 등에 국산김치 자율 표시제를 적극적으로 추진한다고 11일 밝혔다.

국산김치 자율 표시제는 100% 국산 재료로 만든 김치를 공급받거나 직접 만들어 사용하는 업소를 국산김치자율표시위원회(이하 위원회)가 인증해주는 제도다.

경북도는 지역 음식점, 학교, 병원, 공공기관과 기업체 구내식당 등을 대상으로 현재 73곳인 인증업체를 연말까지 5000곳으로 늘릴 계획이다.

이를 위해 경북도는 현재 시·군을 통해 신청을 받고 있으며 위원회는 신청서를 심의해 인증마크를 교부하고 1년마다 국산 김치 사용 여부를 점검해 재인증한다.

경북도 김종수 농축산유통국장은 “최근 중국의 알몸 절임 영상 파문으로 국내산 김치에 대한 관심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며 “소비자가 안심하고 김치를 먹을 수 있도록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