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 잦은 어린이, 단백질·나트륨 과다 섭취 우려
외식 잦은 어린이, 단백질·나트륨 과다 섭취 우려
  • 김나운 기자
  • 승인 2021.05.13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지대 이영미 교수팀, 어린이 306명의 저녁 외식 실태조사 결과
외식 통한 비타민 Aㆍ칼슘 섭취량, 섭취기준의 2/3 미만

[대한급식신문=김나운 기자] 외식할 때 ‘밥 중심’의 메뉴를 고르는 비율과 서양식과 전통식이 섞인 ‘혼합식’ 메뉴를 선택하는 비율이 거의 반반인 것으로 밝혀졌다. 저녁 외식을 통한 단백질과 나트륨 섭취량은 ‘밥 중심’·‘혼합식’ 모두 어린이의 해당 영양소 섭취기준의 두 배 이상이었다.

명지대 식품영양학과 이영미 교수팀이 2016∼2018년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만 3∼11세 어린이 중 저녁식사로 외식을 한 306명을 대상으로 외식의 종류 등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우리나라 유아 및 학령기 아동의 외식 패턴에 따른 식사의 질 평가: 2016-2018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 활용)는 한국영양학회 학술지인 ‘영양과 건강 저널’(Journal of nutrition and health) 최근호에 소개됐다.

조사 결과 전체 어린이의 53%(163명)는 저녁 외식 메뉴로 밥류·잡곡류 위주의 음식, 즉 ‘밥 중심’ 외식을 선택했다. 나머지 47%(143명) 면류·떡류·피자·햄버거·튀김류·육류·우유류 등 중심의 서양식과 전통식이 섞인 ‘혼합식’ 외식을 골랐다.

‘혼합식’ 외식에선 하루 전체 섭취 열량 중 탄수화물이 차지하는 비율이 48%로, ‘밥 중심’(62%) 외식보다 낮았다. 대신 전체 섭취 열량에서 지방의 기여율은 ‘혼합식’(20%)이 ‘밥 중심’(15%)보다 높았다.

어린이의 저녁 외식을 통한 단백질·나트륨의 평균 섭취량은 ‘혼합식’·‘밥 중심’ 모두에서 섭취기준을 2배 이상 초과했다. 비타민 A와 칼슘은 모든 저녁 외식에서 섭취기준의 2/3에도 미치지 못했다. 비타민 C·칼륨의 섭취량도 섭취기준 대비 절반 수준이거나 그 미만이었다.

이 교수팀은 논문에서 “단백질은 영유아나 어린이가 단백질을 과잉 섭취하면 비만 가능성이 있다”며 “어린이의 단백질 과다 섭취 습관이 성인까지 이어져 중년기에 단백질을 권장량의 200% 이상 섭취하면 대사증후군 발생위험이 4.5배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지적했다.

이 교수팀은 “칼슘은 신체의 성장 발육이 이뤄지는 유아와 초등학교 어린이에게 중요한 영양소”이며 “이 시기에 칼슘을 충분히 섭취하지 않으면 성장기 최대 골밀도가 낮아져 성인이 된 후 골감소증ㆍ골다공증의 발생위험이 커지므로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