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여름철 병원성대장균 식중독 주의 당부
식약처, 여름철 병원성대장균 식중독 주의 당부
  • 김기연 기자
  • 승인 2021.06.14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5년간 환자 72% 6~8월 발생, 식재료 세척·보관·조리에 각별히 주의

[대한급식신문=김기연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 이하 식약처)가 14일 기온·습도가 높아 세균 증식이 활발해지는 여름철을 맞아 병원성대장균 식중독 예방과 음식물 관리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식약처가 밝힌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병원성대장균 식중독의 발생 현황에서 총 195건, 8881명의 환자 중 6월~8월에만 114건(58%) 6357명(72%)의 환자가 발생했다.

발생장소는 학교가 5424명(61%)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기업체 등의 집단급식소 1744명(20%), 음식점 865명(10%)으로 확인됐다. 발생 원인 식품은 채소류 3034명(67%), 도시락 등 복합조리식품 457명(10%), 육류 202명(4%), 어패류 175명(4%) 순이었다.

병원성대장균은 장출혈성대장균(일명 햄버거병), 장병원성대장균, 장침입성대장균, 장독소형대장균, 장흡착성대장균 등 크게 5종으로 나뉘는데, 동물의 장 내에 서식하는 대장균 가운데 일부 대장이나 소장 세포에 침입하거나 독소를 만들어 병원성을 나타낸다.

병원성대장균 식중독은 일반적으로 오염된 채소를 제대로 세척하지 않고 생으로 섭취했거나 쇠고기 등 동물성 식재료를 충분히 가열하지 않았을 때 발생할 수 있다.

육류로 음식을 준비할 때는 도마나 칼 등을 구분해 사용함으로써 교차오염이 되지 않도록 하고, 조리할 때는 육류를 충분히 가열하며 특히 다짐육은 속까지 완전히 익히도록 해야 한다. 가열·조리한 음식은 가능한 2시간 내 빨리 먹고, 가열 후 바로 먹을 수 없는 경우는 식혀서 바로 냉장보관하는 것이 좋다.

채소류는 세척과정에서 미세한 흠집이 생겨 세척 전보다 식중독균이 서식하기 더 쉬운 조건이 되므로 세척 후에는 바로 섭취하거나 냉장 보관해야 한다.

식약처 관계자는 “올 여름은 평년보다 덥고 국지성 비가 많이 올 것이라는 기상 예보에 따라 병원성대장균 식중독 예방의 중요성이 더욱 강조된다”며 “식중독 예방 6대 수칙인 △손씻기 △익혀먹기 △끓여먹기 △칼·도마 구분 사용하기 △세척·소독하기 △보관온도 지키기를 실천하라”고 당부했다.

또한 “대량으로 음식을 조리하는 급식소 등에서는 식재료의 세척·보관·조리에 각별히 주의하고 설사 등 식중독 의심 증세가 있는 조리종사자는 증상이 없어진 후에도 최소 2~3일까지는 조리하지 않도록 당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