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기후행동 "유통기한 대신 '소비기한' 도입해야"
소비자기후행동 "유통기한 대신 '소비기한' 도입해야"
  • 김기연 기자
  • 승인 2021.06.14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세계 1년 음식물 쓰레기 13억t·탄소 33억t 발생
먹을 수 있는데 유통기한 지나 폐기 식품 연 1.5조원

[대한급식신문=김기연 기자] 소비자단체가 식품 유통기한 대신 소비기한을 도입해야 한다는 의견을 공식 제안했다.

소비자기후행동은 14일 가공식품에 유통기한 대신 실제 먹을 수 있는 기한을 의미하는 소비기한을 단독 표기하는 ’소비기한표시제‘ 도입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소비자기후행동은 “소비기한표시제는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2050년 탄소중립을 달성할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이고 확실한 제도”라며 “과거와 달리 냉장유통시스템이 발달해 식품 안전 우려가 낮아졌고, 충분히 섭취가 가능한 제품을 유통기한이 지났다는 이유로 폐기, 반품해서 발생하는 탄소 발생과 사회적 비용을 줄일 수 있어 전국 소비자의 목소리를 대변해 ‘소비기한표시제’가 조속히 도입되길 촉구한다“고 밝혔다.

소비자기후행동에 따르면 2019년 세계농업기구(FAO)가 발표한 한 해 버려지는 음식물 쓰레기는 13억t이며 여기서 배출되는 탄소는 33억t 수준이다. 환경부에 따르면 2019년 국내 생활폐기물 약 30%가 음식물 쓰레기로 한 해 발생량이 570만t에 육박한다. 또 한국보건산업진흥원에서 발표한 유통기한에 따른 식품 폐기 손실 비용을 보면 생산단계에서 발생하는 폐기비용이 5900억원, 가정 내 폐기 비용이 9500억원으로 한 해 평균 1조 5400억원이 소요되고 있다.

소비자기후행동은 △미국, 유럽, 호주 등 대부분의 나라에서 이미 소비기한표시제를 도입했고 △코로나19와 유례없는 자연재해를 경험한 시민들이 환경에 대한 관심이 고조됐으며 △이미 많은 소비자, 국회의원, 인플루언서들이 소비기한표시제 도입을 찬성하고 있다는 점을 들어 소비기한표시제 도입을 위해 조속한 제도 개선을 촉구했다.

소비기한표시제의 단계적 도입을 명분으로 유통기한과 소비기한을 병행 표기하자는 의견에 대해서는 ”소비기한표시제가 기존 유통기한과 병행표기될 경우 도입 취지와 달리 소비자의 혼란은 가중되고 식품 폐기를 줄이는 데 기여하지 못할 것이라는 지적이 여러 연구자료와 논문 등으로 뒷받침되고 있다“며 ”소비자에게 식품안전에 대한 정확한 정보와 기준을 제시하고 식품 낭비를 줄이기 위해 소비기한을 단독 표기하는 소비기한표시제 도입이 논의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