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워홈, 단체급식 업계 최초 ‘농산물 안전성검사기관’ 인증
아워홈, 단체급식 업계 최초 ‘농산물 안전성검사기관’ 인증
  • 유태선 기자
  • 승인 2021.07.19 14: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체급식·식재업계 최초 인증, 잔류농약, 중금속, 방사능검사 등 맡을 예정

[대한급식신문=유태선 기자] 아워홈(대표 구지은)은 당사 식품연구센터 분석연구팀이 단체급식 및 식재 기업으로는 업계 최초로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으로부터 농산물 안전성검사기관 인증을 획득했다고 19일 밝혔다.

아워홈은 ‘농수산물 품질관리법’ 제64조, ‘유전자변형농수산물의 표시 및 농수산물의 안전성조사 등에 관한 규칙’ 제11조제4항에 따라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으로부터 안전성 검사기관 제64호로 지정받았다. 유효기간은 오는 2024년 7월까지다.

아워홈은 이번 인증으로 자사 제품 및 구매 식재료 안전성 확보를 위해 공인된 시험과 검사 과정을 거칠 수 있게 됐다. 농산물 내 잔류농약, 중금속, 방사능 검사를 실시해 부적합품이 시중에 유통되는 것을 철저히 방지하는 등 안전한 먹거리 공급체계를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정부 기관 및 외부 기업의 안전성 검사를 대행할 수 있게 됐다.

아워홈 식품연구센터는 이번 검사 기관 인증 획득 외에도 ▲국제공인시험기관(KOLAS) ▲식품 등 시험검사 ▲축산물시험검사 ▲쌀/현미 검정 ▲지하수 중 노로바이러스 조사기관 등에 지정된 바 있다.

아워홈 관계자는 “업계 최초로 농산물 안전성 검사 공인 기관 인증을 획득해 자사 식품연구센터 분석 시스템이 공신력을 얻게 돼 영광이다”며 “앞으로 대내외 철저한 식품 안전성 검사를 진행해 소비자들에게 안전한 먹거리를 전달하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