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걀, 전년 동기 대비 무려 70.6% 상승해
달걀, 전년 동기 대비 무려 70.6% 상승해
  • 김나운 기자
  • 승인 2021.07.27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협, 생활필수품 가격조사 결과 발표

[대한급식신문=김나운 기자]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회장 원영희) 물가감시센터는 27일 서울시 25개구, 경기도 10개 행정구역의 420개 유통업체에서 생활필수품 39개 품목, 82개 제품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1년 2분기 생활필수품 가격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물가감시센터가 생활필수품 39개 품목 중 등락률 확인이 가능한 38개 품목에 대해 조사한 결과, 전년대비 22개 품목의 가격이 상승했으며, 14개 품목은 하락했다. 상승한 품목의 평균 상승률은 6.8%로 전체 평균 상승률(3.1%)보다 3.7%p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 중 가격상승률이 높은 5개 품목의 평균 상승률은 21.8%로 나타났다. 달걀(70.6%)이 가장 높았으며, 뒤이어 두부(16.5%), 마요네즈(8.5%), 즉석밥(6.8%), 식용유(6.5%) 순이었다.

반면 가격 하락률 상위 5개 품목은 아이스크림(-5.8%), 껌(-5.1%), 커피믹스(-3.4%), 맛김(-2.6%), 참치(-2.0%) 순으로 나타났다.

전년 동기 대비 상승률 상위 10개 제품은 달걀(일반란), 풀무원 ‘국산콩 부침용 두부’, 사조해표 ‘식용유 콩기름’, 오뚜기 ‘고소한 골드 마요네스’, 롯데칠성음료 ‘펩시콜라’, 오뚜기 ‘맛있는 오뚜기밥’, CJ제일제당 ‘햇반’, CJ제일제당 ‘백설 콩 100%로 국내에서 만든 콩기름’, 대상 ‘청정원 순창 재래식 생된장’, LG생활건강 ‘엘라스틴 마린콜라겐 탱글 볼륨 샴푸’순이었다.

소비자협 관계자는 “하반기에도 라면, 우유, 과자 등 식품류의 가격 인상 소식이 들리고 있는 만큼, 정부가 가격 상승이 예측되는 원자재에 대해 매입 세액 공제를 확대해야 한다”며 “다가오는 추석을 대비해 적극적인 물가 안정화 정책을 펼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