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냉장고, ‘미생물 주의보’
여름철 냉장고, ‘미생물 주의보’
  • 유태선 기자
  • 승인 2021.08.04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보건硏, 식재료 식중독균 추적 결과 174건에서 균 검출

[대한급식신문=유태선 기자] 충남도 보건환경연구원(원장 최진하, 이하 충남보건연)이 4일 여름철 각 가정에서 사용하고 있는 냉장고에서 미생물이 검출되는 사례가 많아 식재료 보관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밝혔다. 배달음식 등을 냉장고에 오랫동안 보관할 경우 미생물이 증식, 자칫 식중독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충남보건연이 지난 1월부터 유통되는 식재료를 수거해 식중독균을 추적한 결과 426건 중 174건에서 식중독균이 검출됐다. 이 중 106건은 바실루스 세레우스균으로 주로 토양에서 유래해 세척 또는 조리가 덜 된 식품을 섭취했을 경우 구토와 설사를 유발할 수 있다.

또한 저온 환경에서도 증식이 가능한 여시니아균도 4건이 검출됐다.

충남보건연 측은 냉장고 문 쪽은 온도 변화에 크게 상관없는 음료 등을 보관하고 조리할 제품은 아래쪽에, 조리된 식품은 충분히 식힌 후 위쪽에 보관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특히 냉동식품의 경우 해동 후 다시 냉동할 시 조직감이 저하됨은 물론 미생물에 오염될 우려가 있어 1회분씩 밀봉하여 보관해야 한다.

또한 적정온도의 유지를 위해서는 공간의 70%만 채워야 하고 냉장고 손잡이나 음식이 흘러 오염된 부분은 희석한 락스(차아염소산 나트륨), 알코올 등으로 소독해서 사용해야 한다.

최진하 원장은 “냉장고는 식품의 변질을 늦추는 것이지 미생물번식을 차단하는 것이 아님을 항상 유념하고 식중독 3대 요령인 손 씻기, 익혀 먹기, 끓여 먹기를 생활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