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무원, 김 부문 최초 국제 ‘지속가능’인증 획득
풀무원, 김 부문 최초 국제 ‘지속가능’인증 획득
  • 유태선 기자
  • 승인 2021.08.05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을해심’, ASC-MSC 해조류 인증, ASC-CoC 글로벌 인증 동시 획득

[대한급식신문=유태선 기자] 풀무원이 국산 1호 김 품종으로 만든 프리미엄 김으로 지속가능한 해조류에 부여하는 글로벌 인증을 획득했다고 5일 밝혔다.

풀무원식품(대표 김진홍)은 14년 연구 개발 끝에 풀무원이 독자 개발한 신품종으로 만든 프리미엄 김 '노을해심’이 김 부문 세계 최초로 지속가능한 해조류에 부여되는 ‘ASC-MSC 해조류’ 인증과 가공 유통 제품에 부여되는 ‘ASC-CoC’(Aquaculture Stewardship Council - Chain of Custody) 인증을 동시 취득했다고 5일 밝혔다.

인증서 수여식은 풀무원 식품통합 마케팅 윤희선 대표, 로이드인증원 이일형 한국 대표, MSC 서종석 한국 대표, 풀무원 협력사 대표 등이 참여한 가운데 4일 서울 강남구 수서 풀무원 본사에서 진행됐다.

‘노을해심’이 받은 ‘ASC-MSC 해조류 인증’은 지속가능한 해조류 양식장에 부여하는 국제 인증이다. ASC-MSC 해조류 인증을 받기 위해서는 양식장 주변 바다 환경을 깨끗하게 관리 유지해야 하고 사료, 수질, 항생제 사용 여부는 물론 노동자 권리에 관한 기준 등에 이르기까지 엄격한 심사 평가를 통과해야 한다.

‘ASC-CoC’ 인증은 ASC 인증을 획득한 수산물이 생산부터 유통까지 지속가능한 이력에 따라 투명하게 관리되고 있음을 증명하는 제도다. ASC-CoC 인증을 받으면 지속가능 수산물을 원료로 하여 2차 가공 상품을 생산하고 유통할 수 있는 자격이 주어진다.

풀무원식품 이영광 PM는 “풀무원이 독자 개발한 ‘노을해심’이 김 품종으로는 세계 최초로 ASC-MSC 해조류 인증을 받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한국인 입맛에 맞춘 국산 신품종 1호로 개발되어 지속가능한 수산물로서 국제 인증까지 받은 ‘노을해심’으로 정체되어 있는 국내 김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