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선물 득템] 60일의 기다림 후 만나는 ‘상주한시곶감’
[추석선물 득템] 60일의 기다림 후 만나는 ‘상주한시곶감’
  • 유태선 기자
  • 승인 2021.08.09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수한 감 선별 후 자연건조 통해 당도 높은 곶감만 선별

[대한급식신문=유태선 기자] 상주한시곶감은 감 생산부터 가공·유통·판매까지 직접 수행하는 기업이다. 특히 지난 2019년부터 미국으로의 수출은 물론 온라인(쿠팡, 종합몰 등)과 오프라인(세이브존, 호텔 등) 등 다양한 경로를 통해 판매하고 있다.

맛과 품질로 이름난 상주한시곶감을 만들기 위해선 감을 박피해 약 60일 동안 자연건조 과정을 거친다. 그리고 건조된 곶감을 중량과 품질별로 선별해 포장된다.

상주한시곶감은 오는 8월 11일부터 14일까지 코엑스에서 열리는 명절선물전 관람객에 한해 곶감(건시, 반건시, 선물용) 20% 현장 할인은 물론 대량 주문 시 추가 할인도 하는 등 각종 프로모션을 진행할 예정이다.

☎ 전화번호 : 054-533-0002
◆ 홈페이지 : www.hansi.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