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틀에 한 번꼴로 이물질 나온 ‘어린이 기호식품’
이틀에 한 번꼴로 이물질 나온 ‘어린이 기호식품’
  • 박준재 기자
  • 승인 2021.09.24 2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벌레ㆍ금속ㆍ플라스틱부터 김밥집 식중독 살모넬라까지
인재근 의원, “연평균 150건 이상 발생, 세부적 관리 필요”

[대한급식신문=박준재 기자] #1. 2018년 HACCP 인증을 받은 A업체가 제조한 빵에서 집단 식중독을 일으킬 수 있는 살모넬라균이 검출돼 수십 곳의 집단 급식소에서 식중독 사례가 발생했다.

#2. 2020년 어린이 기호식품 중 과자류를 제조하는 B업체가 습도가 높은 여름철임에도 충분히 건조하지 않은 상태로 포장해 해당 과자 제품에서 곰팡이가 연속 검출돼 품목제조 정지 처분을 받았다.

#3. 과자류를 제조하는 C업체는 2018년부터 2021년까지 4년 연속 같은 제품에서 금속과 머리카락이 검출되어 품목제조 정지 처분이 내려졌다.

인재근 의원
인재근 의원

식품안전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높아진 가운데 지난 5년간 집단 식중독 사고와 함께 어린이 기호식품에서의 이물질, 식중독균 등이 이틀에 한 번꼴로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인재근 의원(더불어민주당, 보건복지위원회)이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16년부터 2021년 6월까지 어린이 기호식품 제조 업체에서 적발한 이물혼입, 기호식품 기준규격 위반 건수는 885건에 달했다. 

연도별로는 ▲2016년 168건 ▲2017년 149건 ▲2018년 108건 ▲2019년 144건 ▲2020년은 225건으로 2019년 대비 약 56% 급증했다. 2021년은 6월 말 기준 91건으로 파악됐다. 

이물혼입 현황을 살펴보면, ▲곰팡이가 250건 ▲금속 42건 ▲벌레 61건 ▲유리 6건 ▲플라스틱 52건 ▲기타 310건으로 총 721건으로 나타났다. 이 중 2건은 품질인증 식품으로 벌레와 플라스틱이 검출되기도 했다.

어린이 기호식품 기준규격 위반 검출 사례는 총 164건으로, ▲산가 46건 ▲세균수 35건 ▲대장균 15건 ▲보존료 13건 ▲타르색소 7건 ▲성상 6건 ▲이물 2건 ▲산소량 1건 ▲사카린나트륨 1건 ▲납 1건 ▲최근 김밥집 집단 식중독 원인균으로 밝혀진 살모넬라균이 12건 ▲황색포도상구균 18건 ▲파튤린 7건으로 나타났다. 품질인증 식품 중 기준규격 위반 사례는 총 2건으로 두 건 다 파튤린이 검출됐다.

2021년 6월 말까지 어린이 기호식품 이물혼입과 기준규격 위반 건에 대해서 모두 행정처분이 이뤄졌으며, ▲시정명령 571건 ▲품목 제조정지 255건 ▲품목류 제조정지 38건 ▲영업정지 21건 등이었다. 2016년부터 2021년 6월까지 이물혼입과 기준규격 위반 등으로 식약처 품질인증 취소 사례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 의원은 “어린이 기호식품 중 품질인증을 받은 식품에서는 이물혼입ㆍ기준규격 위반 사례가 지난 5년간 4건에 불과했지만, 미인증 식품은 매년 150건 이상 위반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며 “어린이 기호식품에 대해 품질인증 기준 수준에 준하는 세부적 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