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식생활 위한 앱, 정부가 돕는다
국민 식생활 위한 앱, 정부가 돕는다
  • 서양옥 기자
  • 승인 2022.06.25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식생활관리서비스 품질향상 위한 간담회’ 개최
유용한 식생활관리서비스 제공을 위한 표준가이드 제시

[대한급식신문=서양옥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오유경, 이하 식약처)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권순만, 이하 보건진흥원)은 디지털 기반 식생활관리서비스의 품질향상을 위한 표준가이드를 마련하고, 지난 24일 기업 등 관련 분야 전문가들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최근 건강하고 균형 잡힌 식사관리를 위해 수요가 높아진 대표적인 식생활관리서비스는 건강관리 앱으로, ▲신체 정보·활동과 섭취 음식 등 개인정보 입력·수집 ▲비만도·식생활 적정성 등 평가 ▲맞춤 정보·영양 상담 등의 콘텐츠를 제공한다.

식약처와 보건진흥원이 건강관리 앱 개발을 위한 표준가이드를 마련했다.

이번 간담회는 편리하고 유용한 식생활관리서비스 제공을 위한 표준가이드를 소개하고, 이를 촉진하기 위해 시범사업을 추진하는 등 협력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앞서 지난 2021년 보건진흥원이 실시한 식생활관리 앱 사용자 요구도 조사에서도 사용자의 64%가 제도적 관리가 필요하다고 응답한 바 있다.

간담회 자리에는 식생활관리서비스를 제공하는 민간기업 가지랩, 누비랩, 눔, 더조인, 삼성전자, 이너프유, 헬스맥스, 휴레이와 서울시, 국립농업과학원, 국민건강보험, 한국건강증진개발원 등 12개 기관을 비롯해 식약처, 보건진흥원, 대한지역사회영양학회 관계자가 참석했다.

식약처와 보건진흥원은 식생활관리서비스를 제공하는 민·관 기관이 과학에 근거한 우수한 서비스를 개발해 서비스 품질 개선에 활용하도록 표준가이드를 마련해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한 표준가이드는 식생활관리서비스 개발(개선) 시 안전성과 유용성 제고를 위해 ▲데이터 수집 ▲식품영양성분 데이터베이스의 적용 ▲식생활 평가 ▲맞춤 정보 제공 4가지 영역에서 서비스 개발자가 준수해야 할 기준 10개 항목을 제시했다. 

식생활관리서비스 개발자가 준수해야 할 4개 영역 10개 항목.

이와 함께 대한지역사회영양학회와 협업해 표준가이드 적용사례 발굴을 위한 시범사업도 추진한다. 이를 위해 표준가이드를 기반으로 항목별 준수 여부 등을 점검·평가하고, 우수 식생활관리서비스를 발굴해 대한지역사회영양학회 누리집에서 추천·홍보할 계획이다. 또 공공부문 식생활관리서비스 개선을 위한 전문가 컨설팅 등도 지원할 예정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번에 개발한 표준가이드는 기업 등에서 일정한 품질을 갖춘 식생활관리서비스 개발을 위한 지침”이라며 “기업 등과 달리 사용자에게는 식생활관리서비스 선택의 기준으로 활용돼 신뢰도 높은 건강관리서비스를 제공하는 기반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