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영양성분 데이터 통합해 개방한다
식품영양성분 데이터 통합해 개방한다
  • 이미현 기자
  • 승인 2022.07.02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연말까지 데이터 추가 확충해 6만 개 개방
공공급식·디지털 헬스 등 다양한 산업서 활용 기대

[대한급식신문=이미현 기자] 정부 각 부처에서 관리하던 식품영양성분 데이터가 하나로 통합돼 기존 수요자가 데이터를 이용하기 위해 가공·정제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해소되는 등 이용이 한결 수월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정부는 앞으로도 식품영양성분 데이터가 다양한 분야에서 가치 있게 활용되도록 부처 간 협업도 강화할 방침이다.

정부는 식품의약품안전처, 농림축산식품부, 농촌진흥청,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 등 4개 부처에서 각각 생산·관리하던 식품영양성분 데이터를 하나로 통합 정비한 ‘통합데이터베이스(이하 통합데이터)’가 공공데이터포털에 개방된다고 29일 밝혔다. 

식품영양성분 통합데이터베이스 개념도.

개방을 앞둔 통합데이터는 ▲원재료성 식품(농·축·수산물) ▲가공식품(상용제품) ▲음식(외식·프랜차이즈 조리식품) ▲통합식품(원재료성식품·가공식품·음식) 등의 영양성분 24종과 함께 식품분류체계, 데이터 출처, 생성일자 등의 정보가 제공된다.

이를 위해 정부는 오는 12월까지 식품코드 등을 정비하고, 데이터를 1만4000개 추가 확충해 총 6만 개(누적)의 식품영양성분 데이터를 정비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통합데이터 개방은 품질 높은 공공데이터를 수요자가 활용하기 쉽도록 표준을 제시하기 위해 정부 부처가 긴밀하게 협의해 마련됐다.

통합식품 DB.

최근 식품영양성분 데이터를 적용·융합한 새로운 제품과 서비스가 급식, 스마트 가전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되고 있지만, 정부에서 생산·관리하는 데이터의 형식이 기관별로 상이해 이를 연계·활용하기 위해서는 수요자가 추가로 가공·정제해야 하는 어려움이 있었다. 

정부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작년 6월 부처 간 업무협약을 체결했고, 산업계와 학계가 참여하는 민관협의체를 구성해 데이터 표준화를 추진했다.

그 결과, 지난 4월 식품영양성분 데이터의 항목, 표기형식, 분류체계 등을 확정해 행정안전부 공공데이터 제공표준으로 제정하고, 각 부처의 보유 데이터를 전면 정비해 통합데이터를 만들었다.

정부는 앞으로도 식품영양성분 데이터의 생산·제공을 수요자 중심으로 전환해 다양한 분야에서 가치 있게 활용되도록 부처 간 협업을 강화할 방침이다.

또 통합데이터를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가칭)식품영양성분통합데이터베이스 공동 운영 규정’을 제정하고, 어린이식단작성프로그램(식약처), 나이스 학교급식시스템(교육부), 공공급식플랫폼(농식품부) 등 공공시스템과 연계해 식품영양성분 데이터의 생산·활용자가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보완할 계획이다.

더불어 수요가 있는 식품영양성분 데이터 현황을 파악해 수요자가 원하는 형태, 표준화된 데이터를 제공할 수 있도록 범정부 차원에서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정부는 이번 통합데이터를 구축·개방함으로써 국민의 영양관리는 물론 디지털 헬스, 푸드테크 등 관련 산업 등에서도 식품영양성분 데이터의 활용이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통합데이터는 공공데이터포털에서 누구나 파일을 내려받아 활용할 수 있고, 오픈 API(Open 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로도 제공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