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유통 콜라겐 제품 ‘모두 안전’
경기도 유통 콜라겐 제품 ‘모두 안전’
  • 이미현 기자
  • 승인 2022.07.06 0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보건연, 120건 대상 중금속 함량 모니터링 실시
납·카드뮴·비소·수은 포함 중금속 4종 허용기준치 이내

[대한급식신문=이미현 기자]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원장 박용배, 이하 경기보건연)이 도내 유통 중인 콜라겐 제품 120건에 대해 중금속 함량을 조사한 결과, 모두 안전한 수준으로 나타났다고 4일 밝혔다.

경기보건연은 지난해 3월부터 10월까지 도내 유통판매점과 온라인 등에서 유통되는 ▲기타가공품(분말 등) 68건 ▲음료류 10건 ▲과·채가공품 10건 ▲캔디류 10건 ▲건강기능식품 22건 등 콜라겐 제품 120건을 수거해 조사했다.

특히 유통 중인 제품의 콜라겐 원료는 대부분 어류에서 추출하는 만큼 어류의 중금속 제품 이행 여부를 조사하기 위해 납, 카드뮴, 비소, 수은 등 중금속 4종의 함량을 분석했다. 

그 결과 제품 120건 중 81건은 중금속이 검출되지 않았으며, 나머지 역시 식품 유형별 기준·규격 이내로 확인되는 등 모두 안전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중금속 기준·규격이 마련되지 않은 식품 유형(기타가공품 등)은 기준·규격이 있는 유형의 최저 기준(납 : 0.2mg/kg, 카드뮴 : 0.1mg/kg)과 콜라겐 제품의 원료인 수산물(어류) 기준(납 : 0.5mg/kg, 카드뮴 : 0.1mg/kg, 수은 : 0.5mg/kg) 및 국내 식품의 최저 기준(비소 : 0.1mg/kg)을 적용했으며, 모두 기준 이내로 평가됐다.

경기보건연 관계자는 “단기간 많이 출시된 콜라겐 제품에 대한 안전성 확보와 소비자 불안감 해소를 위해 조사를 실시했다”며 “급격히 성장하는 식품시장에 발맞춰 사각지대 없이 안전한 제품이 유통될 수 있도록 모니터링을 실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