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운 물로 새싹채소종자 소독
뜨거운 물로 새싹채소종자 소독
  • 이원식
  • 승인 2011.06.07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진청, 미생물 오염 줄이는 ‘열수처리법’ 개발

농촌진흥청(이하 농진청)은 신선 편이식품인 새싹채소의 안전한 공급을 위해 새싹채소종자를 화학적 처리 없이 뜨거운 물로 소독해 미생물 오염을 줄일 수 있는 열수처리방법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개발한 열수처리방법은 발아가 되지 않은 새싹채소종자를 60℃의 물에 넣고 15분간 놓아두는 것으로 화학적 소독처리와 비교해 미생물 저감 효과가 거의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 무, 배추, 다채 등 국내산 및 수입산 새싹채소종자 5종을 대상으로 실험한 결과, 열수처리시 일반세균은 10⁵CFU/g(시료 1g당 10만 마리)에서 10³CFU/g(시료 1g당 1,000마리)로 대폭 감소했다.

또 바실러스 세레우스균은 10²CFU/g(시료 1g당 100마리)에서 10CFU/g(시료 1g당 10마리)로 줄었으며 대장균은 완전히 제거됐다. 이는 신선편이식품의 미생물 관리기준인 103CFU/g 보다 훨씬 낮은 수준이다.

이번 열수처리방법은 종자 발아에도 거의 영향을 주지 않아 열수처리를 하지 않았을 때와 비슷한 45~97%의 발아율을 나타냈다.

새싹채소의 경우, 종자 침종에서 수확 후 소비까지 유통기간이 7일 정도 밖에 되지 않아 종자의 미생물 오염관리가 중요하다. 이에 따라 현재 차염소산나트륨, 염소수, 오존수, 전해수 등의 화학적 소독제를 이용해 새싹채소종자를 소독하고 있으나 약품 농도에 따라 효과가 다르게 나타나고 진한 농도로 소독할 경우 냄새가 나는 등의 애로사항이 있다.

류경열 농진청 유해생물과 연구관은 “새싹채소 등과 같은 신선편이 농산물의 안전한 공급을 위해 앞으로 생산과정의 위해요소를 관리할 수 있는 다양한 연구기술을 개발해 현장 적용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CFU(Colony Forming Unit) : 세균을 검출할 때 세균의 수를 측정하는 단위로 1CFU는 세균 1마리를 의미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