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일·채소, 요산 수치 낮추는데 효과↑
과일·채소, 요산 수치 낮추는데 효과↑
  • 김선주 기자
  • 승인 2022.08.13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육대 윤미은 교수팀, 성인 남성 6579명 분석 결과
요산 수치가 높을수록 식이섬유·칼슘·엽산 섭취 최저

[대한급식신문=김선주 기자] 혈중 요산 수치가 높으면 식이섬유·칼슘·엽산(비타민 B군의 일종)을 보충할 필요성이 있음을 시사하는 연구 결과가 국내에서 나왔다. 이는 혈중 요산 수치를 낮추는 데 과일·채소가 효과적일 수 있다는 뜻이다.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에 따르면, 삼육대학교 식품영양학과 윤미은 교수팀이 2016∼2019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19∼64세 성인 남성 6,579명을 대상으로 혈중 요산 수치에 따른 각종 생리 지표의 변화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혈중 요산 수치를 낮추는 데 과일·채소가 효과적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국내에서 나왔다.

혈중 요산 농도는 나이가 들어갈수록 낮았으며, 평균 혈중 요산 농도는 10∼29세 6.3㎎/㎗, 30∼49세 6.1, 50∼64세 5.7이었다. 

윤 교수팀은 개별 혈중 요산 수치를 기준으로 연구에 참여한 성인 남성을 4그룹(▲1그룹 1.1∼5.2㎎/㎗ ▲2그룹 5.3∼6.0 ▲3그룹 6.1∼6.8 ▲4그룹 6.9∼13.1)으로 나눴다.

이 중 혈중 요산 수치가 높은 4그룹 남성의 식이섬유·칼슘·엽산 섭취량이 최저치를 기록했다. 4그룹 남성의 하루 평균 식이섬유 섭취량은 25.3g으로, 1그룹(26.9g)·2그룹(27.5g) 남성보다 적었다. 하루 평균 칼슘 섭취량도 4그룹 남성(555㎎)이 3그룹(590㎎)·2그룹(588㎎) 남성보다 적은 것은 마찬가지였다. 

참고로 칼슘은 우리 국민이 가장 부족하게 섭취하는 미네랄로, 하루 700㎎ 이상 섭취가 권장량이다. 비타민 B군의 일종인 엽산의 하루 평균 섭취량도 4그룹(341㎍)이 2그룹(362㎍)·3그룹(364㎍)·1그룹(365㎍)보다 적었다.

윤 교수팀은 논문에서 “식이섬유·칼슘·엽산의 상대적인 섭취 부족이 혈중 요산 수치 증가와 관련이 있어 보인다”며 “식이섬유·칼슘·엽산은 과일·채소의 섭취를 늘렸을 때 섭취량이 증가하는 영양소”라고 설명했다. 

단 과일에는 과당과 소량의 퓨린이 포함돼 있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한다. 미국 성인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도 혈중 요산 수치가 높을수록 식이섬유 섭취량이 적은 것으로 밝혀졌다. 

고요산혈증 등 혈중 요산 수치가 높으면 만성 신장질환·비만·고혈압·당뇨병·심혈관질환 등의 발생 위험이 증가한다. 특히 요산의 증가는 대사증후군의 원인인 동시에 결과로 알려졌으며, 통풍은 혈중 요산이 포화 상태를 넘어선 것이 원인이다.

이번 연구 결과(성인 남자의 요산 농도에 따른 혈액 지표 및 영양소 적정 섭취비와 관련성 -국민건강영양조사(2016∼2019년)자료를 이용하여-)는 대한영양사협회 학술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