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식재료 업체 민관 합동점검
경기도, 식재료 업체 민관 합동점검
  • 정명석 기자
  • 승인 2022.09.06 2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학기 개학 맞아 오는 7일부터 26일까지 실시
도내 학교급식 식재료 공급업체 등 701곳 대상

[대한급식신문=정명석 기자] 경기도는 가을학기 개학을 맞아 식중독 예방 사전 안전관리 강화를 위한 합동점검에 나선다.

경기도(도지사 김동연)는 7일부터 26일까지 학교급식 식재료 공급업체 등 701곳을 대상으로 민관 합동점검을 시행한다고 6일 밝혔다.

민관 합동점검반이 식중독 예방을 위헤 식자재를 점검하고 있다.

경기도와 31개 시·군 관계자 및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 등이 함께하는 이번 점검에서는 ▲식재료 및 조리식품 보관기준 준수 ▲조리장 내 위생·청결 관리 준수 ▲건강진단실시 등 종사자 개인위생 관리 여부 등에 대해 집중 확인한다.

특히 점검에서 식중독 발생 우려가 있는 식품은 수거해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할 계획이다. 수거 검사항목은 장출혈성대장균, 살모넬라, 캠필로박터, 노로바이러스 등이다.

이와 함께 경기도는 집단 식중독 발생 대응을 위해 관계기관 비상 연락망 및 신속 대응 체계를 상시 운영할 방침이다.

류영철 경기도 보건건강국장은 “학생들과 학부모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안전한 급식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정명석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