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3년간 부적합 수산물 11건 적발
경기도, 3년간 부적합 수산물 11건 적발
  • 정명석 기자
  • 승인 2022.09.29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보건연, 3년간 수산물 검사 기록 담은 보고서 발간
중금속·동물의약품·원재료함량 등 3800건 검사 중 11건 적발

[대한급식신문=정명석 기자] 경기도(도지사 김동연)가 최근 3년간 도내에 유통된 수산물 중 중금속 기준치를 초과한 수산물이 11건이었다고 29일 밝혔다. 경기도가 지난 3년간 실시한 유해물질 검사는 총 3800건에 달했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이하 경기보건연)은 2019년부터 2021년까지 도내 유통매장 및 도매시장, 온라인 마켓 등을 통해 수거한 유통 수산물 3800건의 안전성검사 결과를 정리한 ‘2019~2021 경기도 유통 수산물 유해물질 통계보고서’를 29일 발간했다.

안전성 검사항목은 ▲중금속 검출 및 평균 함량(3444건 중 1건 검출) ▲동물의약품 잔류 여부(203건 중 4건 검출) ▲조개류 패독소(137건 중 미검출) ▲수산물가공품 원재료 내용량 미달 여부(16건 중 6건 검출) 등이다.

경기보환연은 부적합 판정을 받은 수산물의 유통 차단을 위해 관련 기관에 검사 결과를 통보해 압류·폐기 조치 및 재발 방지를 위한 행정처분 등을 요구했다.

보고서는 경기보환연 누리집 자료실에서 전자책 형태로 내려받을 수 있다.

연구원 관계자는 “이번 보고서가 수산물 안전관리를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도내 유통되는 수산물의 안전성 검사를 지속적으로 실시해 도민이 안심하고 섭취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보환연이 발간한 ‘2019~2021 경기도 유통 수산물 유해물질 통계보고서’ 표지.
경기보환연이 발간한 ‘2019~2021 경기도 유통 수산물 유해물질 통계보고서’ 표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