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배추 부산물, 자원화 기술 개발됐다
양배추 부산물, 자원화 기술 개발됐다
  • 안유신 기자
  • 승인 2024.04.23 0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치연구소, '생분해성 플라스틱'으로 자원화하는 기술 개발
농식품 폐기물을 고부가가치 소재로 전환… 탄소 중립 실현도

[대한급식신문=안유신 기자] 세계김치연구소(소장 장해춘)가 식품 제조과정에서 폐기물로 버려지는 양배추 부산물을 '생분해성 플라스틱'으로 자원화하는 '바이오 리팩토링 기반 업사이클링 기술'을 개발했다고 22일 밝혔다.

Journal of Agricultural and Food Chemistry 표지.
Journal of Agricultural and Food Chemistry.

생분해성 플라스틱은 일정한 조건에서 자연계에 존재하는 미생물 등에 의해 완전히 분해될 수 있는 플라스틱이다.

바이오 리팩토링(Bio-refactoring) 기술은 기존 미생물의 특성이 아닌 새로운 기능을 부여하기 위해 미생물을 재설계하는 기술이다. 세계김치연구소 발효조절기술연구단 양정은 박사 연구팀은 바이오 리팩토링 기술을 이용해 생분해성 플라스틱 생산 균주를 제작하고, 당화 공정에 사용되는 효소 및 기질 농도 등을 최적화해 당 전환율이 최대 90.4%에 이르는 조건을 확립했다.

특히 양배추 부산물 내 생리활성 물질 중 하나인 말산(Malic acid)이 생분해성 플라스틱 PHA(Polyhydroxyalkanoate)의 생산성 향상에 이바지한다는 점을 세계 최초로 구명했다.

이번에 개발한 기술은 김치 제조에 사용하는 배추, 양파 등 다양한 농식품 부산물에도 적용할 수 있으며, 연간 100억 원으로 추정되는 김치 가공 부산물 처리비용을 절감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박해웅 세계김치연구소 기술혁신연구본부장은 "이번 연구는 농식품 폐기물을 고부가가치 소재로 전환하는 친환경 기술 확보에 의의가 있다"며 "앞으로도 산업계 현안 및 수요에 기반한 핵심기술을 개발해 김치산업이 탄소 중립 실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농식품 분야 업사이클링 기술을 지속해서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연구팀은 양배추 부산물 내의 성분들을 분석해 미생물 생장에 도움이 되는 다양한 성분들을 체계화했으며, 이를 기반으로 여러 고부가가치 소재로 전환하기 위한 기술을 개발할 예정이다.

이번 연구는 식품 과학기술 분야 상위 10% 국제학술지인 'Journal of Agricultural and Food Chemistry(ACS Publications)' 2024년 3월 표지 논문(Front cover)으로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