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지하수 34% 노로바이러스에 오염
전국 지하수 34% 노로바이러스에 오염
  • 대한급식신문
  • 승인 2008.10.16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부대 등 집단급식시설 13곳도 포함돼

먹는 물로 사용하는 전국의 지하수가 10곳 중 3곳 꼴로 노로바이러스에 오염돼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환경부는 올해 4월부터 수질오염 우려가 높은 전국 300곳의 지하수를 대상으로 노로바이러스 오염 실태를 조사한 결과, 음용수로 쓰고 있는 64곳을 비롯해 전체의 34.7%인 104곳에서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밝혔다.

지하수에서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된 곳은 경기 안산시 ㅇ고등학교 등 학교 16곳, 유스호스텔과 수련원 17곳, 군부대 등 집단 급식시설 13곳, 약수터와 비상 급수시설 등 18곳 등이다.

지역별 노로바이러스 검출율을 보면 서울시가 조사지점 7곳에서 모두 검출됐고, 경기도 86.8%(38곳 중 33곳), 경상남도 76.9%(13곳 중 10곳), 울산시 75%(4곳 중 3곳), 부산시 46.7%(15곳 중 7곳) 순으로 나타났다.

검출률이 가장 낮은 곳은 강원도와 대구시로 각각 32개 지점과 15개 지점을 대상으로 조사했으나, 한 곳에서도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