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양사, 영양교사화 될 수 있는 방안 필요
영양사, 영양교사화 될 수 있는 방안 필요
  • 김기연 기자
  • 승인 2018.10.29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 국정감사 특집 - 교육위원회]
임재훈 의원, 영양교사 배치 확대 및 영양사 처우 개선 촉구

[대한급식신문=김기연 기자] 학교급식 종사자들의 고용안정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국회 국정감사에서도 제기됐다.

특히 영양교사와 교육공무직 영양사, 조리종사자뿐만 아니라 지역별로도 큰 차이를 보이는 영양교사 배치에서도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임재훈 국회의원(바른미래당)은 지난 17일 대전시교육청(교육감 설동호)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학교급식 종사자의 인력 수급 및 구조의 문제를 지적하며 타 지역에 비해 낮은 영양교사 배치율과 영양사의 처우 개선에 대한 각 교육청의 심도 있는 논의와 대책을 당부했다.

임 의원은 먼저 올해 급식학교 수 및 급식인력 현황을 확인하고, 급식을 제공하는 학교 수 대비 영양교사 배치 수가 현저히 차이나는 점을 지적했다.

또한 타 교육청과 비교해 대전교육청의 영양교사 배치가 상대적으로 적다며 이와 같은 급식인력 구조를 형성하게 된 본질적인 문제로 영양사의 고용형태도 꼬집었다.

임 의원에 따르면 대전에는 영양교사가 131명인데 반해 교육공무직 영양사는 172명에 달했다.

임 의원은 “절대다수의 영양사들이 교육공무직 신분으로 고용안정성이 낮다”며 “비정규직이면서 낮은 급여와 처우 수준은 부실한 급식운영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임 의원은 영양교사 선발과 배치를 높이고 교육공무직 영양사가 영양교사가 될 수 있는 방안을 다각화하는 동시에 영양사의 처우를 개선해 줄 것을 각 교육감에게 요구했다. 임 의원은 “학생들의 안전과 건강에 막대한 영향을 미치는 급식에 우리는 아낌없이 투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전국 영양교사 수는 올해 2월 기준으로 5098명인데 반해 교육공무직 영양사는 5071명이었다. 또한 정규직 조리사는 2043명인데 반해 비정규직 조리사는 8529명에 달했다. 이외에도 조리종사원 수는 5만478만 명으로, 조리종사원 중 정규직은 473명에 불과하고, 5만 명이 비정규직 신분이다.

또한 전국 1만1800개의 학교 중 비조리교는 1299개, 1명의 영양(교)사가 2개 이상의 학교급식을 관리하는 공동관리 학교는 538개에 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