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한약재로 사용되는 멸종위기 동·식물종 안내
식약처, 한약재로 사용되는 멸종위기 동·식물종 안내
  • 김기연 기자
  • 승인 2020.12.14 1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송향과 합개 등 28종 한약재에 대한 사진정보 등 제공

[대한급식신문=김기연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 이하 식약처)가 14일 의약품(한약재)으로 사용되는 ‘감송향’과 ‘합개’ 등에 대한 정보를 새롭게 담은 ‘CITES와 한약’ 안내서를 개정·배포한다고 밝혔다.

감송향(甘松香)은 감송(甘松) 또는 시엽감송(匙葉甘松)의 뿌리 및 뿌리줄기이며, 합개(蛤蚧)는 도마뱀의 내장을 제거한 몸체다.

멸종위기에 처한 야생 동·식물종의 국제거래에 관한 협약(CITES)은 야생 동·식물에 대한 국제거래 규제를 통해 무질서한 채취나 포획을 막기 위한 것으로 새로 CITES에 등재된 ‘감송향’과 ‘합개’를 비롯해 협약에서 정한 종을 수출·입하거나 반입하려는 경우 국가기관의 허가서나 증명서를 발급받아야 한다.

이번 안내서의 주요 내용은 ▲협약 개요 ▲국내 이행체계 및 관련법령 ▲대상 한약재의 종류 ▲수출입 절차 등이며, 한약재(28품목)로 사용되는 멸종위기 동‧식물에 대한 사진정보 등을 제공한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번 안내서가 멸종위기에 처해있는 야생 동‧식물종의 보존에 대한 의식 수준을 높이고 한약재 수출입업자 등이 국제협약과 국내법에서 정한 절차를 준수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