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영양플러스사업’ 대기 8만3천명에 달해
작년 ‘영양플러스사업’ 대기 8만3천명에 달해
  • 정지미 기자
  • 승인 2018.10.29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 국정감사 특집 - 보건복지위원회]
영양플러스사업 수혜 대상자 중 연평균 1만183명이 ‘대기 중’

[대한급식신문=정지미 기자] 정부에서 영양상태가 우려되는 임산부·영유아에게 영양 섭취를 지원하는 ‘영양플러스사업’의 수혜 대상자 중 12%가 지원대기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신동근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이 한국건강증진개발원에서 제출받은 ‘영양플러스 사업 연도별 수혜자·대기자 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정부에 지원을 요청한 수혜 대상자는 8만3988명.
그리고 작년 한 해에 연평균 1만183명이 즉시 영양 지원을 받지 못하고 대기해야 했던 것으로 분석됐다.

대전의 경우 지난해 기준 전체 대상자의 31.3%에 달하는 496명의 수혜 대상자가 대기 중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는데 올해 상반기에는 대기자 수 비중이 38.7%까지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수혜 대상자가 가장 많은 서울에서도 2017년 연중 3865명(26.1%)의 임산부·영유아가 영양 지원대기 상태였던 것으로 조사됐다.

신 의원은 “영양플러스사업의 취지를 고려하면 영양 위험상태에 빠진 임산부·영유아에게 최대한 빨리 영양식품을 지원해야 하는데 현재 정부에서는 연중 대기자 수 규모 정도만 파악하고 있을 뿐 수혜 대상자의 대기기간이 얼마나 소요되는지는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영양플러스사업은 소득이 기준 중위소득 80% 이하인 가구의 임산부·영유아 중 ▲빈혈 ▲저체중 ▲성장부진 ▲영양섭취상태 부실 등 영양 위험요인 보유자를 대상으로 하는 만큼, 영양식품을 적시에 공급할 수 있도록 개선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신 의원은 “작년 우리나라 가임여성 1명당 합계출산율이 1.052명까지 떨어지는 등 저출산 기조가 점점 심각해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임산부가 건강하게 출산하고 아이들이 튼튼하게 자라날 수 있도록 영양플러스사업의 대기자 수와 대기 기간을 최소화할 방안을 즉시 강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