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조리실무사, 최다 인원 뽑는다
서울 조리실무사, 최다 인원 뽑는다
  • 박준재 기자
  • 승인 2022.05.03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교육청, 교육공무직원 708명 공개채용 발표
금번 조리실무사 직종 채용인원 446명으로 최다

[대한급식신문=박준재 기자] 서울특별시교육청(교육감 권한대행 김규태, 이하 서울교육청)이 공개채용을 통해 학교급식소에 근무할 조리실무사 446명을 채용한다.

서울교육청이 학교급식에 근무할 조리실무사를 446명 채용한다.

서울교육청은 올해 9월 1일자 교육공무직원 10개 직종 총 708명을 공개채용시스템을 통해 채용할 계획이라고 3일 밝혔다. 

이번 채용 규모는 ▲조리실무사 446명 ▲특수교육실무사 89명 ▲돌봄전담사(전일제,시간제) 66명 ▲교육실무사(통합) 46명 ▲교무행정지원사 41명으로, 특히 학교급식소에 근무할 조리실무사를 최다인원 채용한다. 

2022년 제1회 교육공무직원 채용 인원.

이번 교육공무직 응시원서 접수는 ‘서울교육청 교육공무직원 공개채용시스템’(https://senworker.sen.go.kr)을 통해 할 수 있으며, 접수 기간은 5월 17일(화)부터 5월 19일(목)까지다. 

채용 절차는 1차 서류전형과 2차 면접시험으로 구성되며, 응시자들의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면접시험은 평일이 아닌 토요일에 실시한다. 

제1회 면접시험 일정은 6월 11일(토) 각 교육지원청별로 면접장소를 지정해 진행될 예정이며, 최종합격자는 6월 17일(금)에 발표할 계획이다. 

최종합격자들은 대부분 각급 공립학교에 배치되며, 합격 후 채용 전까지 3일간의 사전 교육훈련과 함께 3개월 수습 기간과 평가를 거친 후 정년(60세)이 보장되는 무기계약직 신분을 갖게 된다. 

한편 이번 채용부터는 응시자 개인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신체검사 비용을 서울교육청에서 부담한다. 이에 따라 최종합격자가 공무원 신체검사서를 제출할 때 영수증을 함께 제출하면 실비를 돌려받을 수 있다.

서울교육청 관계자는 “교육공무직원 공개채용은 교육 서비스의 질과 직결되는 만큼 우수한 인재들의 많은 참여와 성원을 바란다”며 “서울교육청 또한 서울교육가족의 새 일원을 맞기 위해 보다 공정하면서도 응시자의 편의를 고려한 채용제도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