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급식, 타 공공기관에 비해 ‘노동강도 2배’
학교급식, 타 공공기관에 비해 ‘노동강도 2배’
  • 이미현 기자
  • 승인 2022.06.27 20: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공무직본부·인천대, 학교급식 종사자 노동강도 평가
고강도 노동 감안할 때 현재 인원에서 1.23배 증원돼야

[대한급식신문=이미현 기자] 학교급식 종사자들이 정부에 노동환경 개선을 촉구하며, 타 공공기관 급식 종사자들에 비해 평균 2배 이상 고강도 노동에 시달리고 있다는 주장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이하 교육공무직본부)는 지난 23일 민주노총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긴 ‘학교 급식실 노동자 작업조건 실태 및 육체적 작업 부하 평가(연구기관 : 건강한 노동세상, 인천대 노동과학연구소)’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교육공무직본부는 “전국 학교 급식실 종사자는 한 명당 평균 114.5명의 식사와 배식을 담당하고 있다”며 “이는 서울대병원 등 11개 공공기관 평균 60명의 두 배가 넘는 수준으로, 학교 급식실 종사자는 적은 인원으로 더 많은 식사를 빠르게 공급하기 위한 고강도 압축 노동에 시달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현재 학교 급식실 종사자들의 인원에서 1.23배가 필요하다는 결과가 나왔다”고 강조했다.

지난 15일 전국학교비정규직노동조합이 대통령 집무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전하고 건강한 학교급식 운영을 촉구하고 있다. 

이는 전국 급식실 종사자 312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로, 학교 급식실 종사자의 노동시간은 평균 8.2시간, 근무자 1인당 점심 식수인원 평균은 114.5명이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의 경우 급식실 근무자 1인당 점심 식수인원은 140.3명으로 평균보다 훨씬 많았다. 이어 인천 136.8명, 대전 120.8명 순이었다. 이는 공공기관 조리노동자 1명당 식수인원 65.9명의 2배에 가까운 수준이다.

이번 연구는 과중한 업무로 인한 근골격계질환, 심뇌혈관계질환을 예방하고, 사고 위험을 낮추며, 현재 식수인원 대비 충원이 필요한 인력 수준을 제시하기 위해 진행됐다. 

이를 측정하기 위해 학교 급식실 종사자의 ▲업무량 ▲작업환경 상의 위험 ▲작업 조건과 그에 따른 피로 ▲자각 작업 강도 ▲작업 부하 요인 등을 조사하고, 작업 강도와 육체적 작업 부하에 대해서도 평가했다. 

학교 급식실 종사자 30명(초 7명, 중 7명, 고 16명)을 대상으로 작업 강도를 조사한 결과, 모두 적정 강도보다 높게 나타났다. 그리고 육체적 작업 부하 정도는 적정보다 1.5배에서 2.7배 높았다. 

이 같은 평가 결과에 따라 교육공무직본부는 학교 급식실 종사자가 현재 인원에서 1.23배가 필요하다는 결과를 해결방안으로 제시했다.

교육공무직본부 관계자는 “학교당 급식실 운영 인원 자체가 적은 편인 데다 연차 사용 또는 경조사, 병가 등의 결원이 발생했을 때는 1인당 식수인원 및 업무량이 급격히 증가하는 문제까지 발생하기 때문에 실제 증원인력은 1.23배 보다 더 많이 필요할 수 있다”고 부연했다. 

이외에도 세척 설비 증설과 반조리 제품 사용이 적극 필요하다는 주장도 함께 했다. 연구 결과, 업무 중 가장 부담이 되는 작업은 설거지로, 애벌세척기 설치 비율이 43.9%에 불과해 세척기 역시 업무량 대비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공무직본부 관계자는 “반복 작업, 갑작스런 힘 사용, 불편한 자세, 작업 강도 등 직업적인 요인에 의한 근골격계질환 예방을 위해서라도 세척된 식자재와 반조리된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필요하고, 식기세척기와 애벌세척기 증설 등도 권장된다”며 “학교 보건실에서 테이핑 요법, 스트레칭 교육과 실시 등의 조치도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폭염 대비 급식실 안전대책 마련 ▲급식실 배치기준을 개선한 노동강도 완화 ▲교육청 단위 전담 대체인력제도를 통한 휴식권 보장 ▲급식실 환기시설 개선을 통한 노동자 건강권 보장 등을 요구했다.

마지막으로 교육공무직본부 관계자는 “사회와 학교는 현대화되고 교육재정은 넘친다고 하는데 노동을 대하는 교육청들의 태도는 여전히 과거에 머물러있고 가혹하다”며 “아이들을 위한 일이라며 일방적인 희생을 강요하지 말고, 아이들이 커서 맞이할 노동환경부터 개선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