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사증후군 환자, 달걀·우유 섭취 정상인의 1/3
대사증후군 환자, 달걀·우유 섭취 정상인의 1/3
  • 이의경 기자
  • 승인 2016.09.29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서대 강명화 교수팀, 대사증후군 환자-정상인 식사내용 분석

대사증후군 환자는 건강한 사람에 비해 달걀과 우유 섭취량이 유독 적은 것으로 밝혀졌다.

29일 호서대 식품영양학과 강명화 교수팀은 대사증후군 환자 15명과 건강한 사람 25명 등 모두 40명을 대상으로 하루 동안 섭취한 모든 음식명과 섭취량, 해당 음식에 들어간 재료 명칭과 재료량 2∼3일치식사내용을 분석했다.

연구 대상자의 평균 연령은 56.3세였고 대사증후군 환자의 평균 하루 섭취 열량은 2154㎉로 건강한 사람 평균(1873㎉)보다 약간 높았다.

대사증후군 환자와 건강한 사람의 식단에서 가장 큰 차이를 보인 것은 달걀과 우유 등 유제품이었다. 달걀의 경우 건강한 사람이 하루 30.3g 섭취한 데 비해 대사증후군 환자는 9g을 섭취했다.

강 교수는 “대사증후군이 있으면 혈중 루테인ㆍ제아잔틴(둘 다 항산화 성분) 등 카로티노이드 농도가 감소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며 “달걀 노른자엔 루테인ㆍ제아잔틴이 풍부한 식품으로 달걀 섭취가 대사증후군 발생을 예방할 수 있다는 가설이 제기돼 있다”고 말했다.

미국 코네티컷 대학 연구진은 대사증후군 환자에게 달걀을 12주간 제공하자 혈중 루테인ㆍ지아잔틴 농도가 증가했다는 연구결과를 2013년 2013년 ‘푸드 앤 펑션’(Food & Function)지에 발표했다.

이번 연구에서 우유 등 유제품 섭취량도 건강한 사람(하루 평균 49.5g)이 대사증후군 환자(하루 0g)보다 훨씬 많았다. 우유 등 유제품을 즐긴 사람의 대사증후군 유병률이 상대적으로 낮았다는 연구결과도 이미 나와 있다. 유제품에 풍부한 칼슘이 혈압을 낮춘 것과 관련이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강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는 달걀ㆍ우유 섭취에 더 신경 쓰면 대사증후군 발생 위험을 낮출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지적했다.

이번 연구결과(대사증후군 환자의 양적 및 질적 식사섭취상태 평가)는 ‘한국식품영양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