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류 즐길수록 골감소·심장병 유병률 ↓
면류 즐길수록 골감소·심장병 유병률 ↓
  • 이의경 기자
  • 승인 2016.10.04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숭의여대 양윤경 교수팀, 성인 약 4500명 조사 결과

국수ㆍ라면ㆍ냉면ㆍ스파게티 등 면류를 하루 한 끼 이상 섭취하는 사람은 면류를 즐기지 않는 사람에 비해 뼈가 상대적으로 더 튼튼한 것으로 밝혀졌다.

4일 숭의여대 식품영양과 양윤경 교수팀이 2010년 국민건강영양조사 원자료를 토대로 성인(20∼64세) 4493명(남 1845명, 여 2648명)의 면류 섭취 여부와 건강의 상관성을 분석한 결과 면류 섭취자의 골감소증 유병률이 43%로 면류 비섭취자(51.7%)보다 낮게 나타났다.

이 연구에서 면류를 하루 한 끼 이상 섭취하는 사람, 즉 면류 섭취자는 전체의 40%(1678명)였고 나머지 60%(2815명)를 면류 비섭취자로 분류했다.

면류 섭취자는 면류 비섭취자에 비해 우리 몸의 피와 살이 되는 단백질, 뼈와 치아를 구성하는 칼슘, 빈혈 예방을 돕는 철분, 혈압을 조절하는 칼륨과 일부 비타민 B군(비타민 B1ㆍB2ㆍ나이아신)을 더 많이 먹는 것으로 나타났다.

양 교수팀은 “면류 섭취자가 면류 비섭취자에 비해 식단이 훨씬 다양했다”며 “면류 섭취자의 DDS(Dietary Diversity Score, 일정기간 소비되는 식품의 가짓수)와 DDS(Dietary Diversity Score, 24시간 동안 섭취하는 식품군(群)의 수를 합한 값)가 더 높았다”고 지적했다.

면류 섭취자는 면류 비섭취자에 비해 심근경색ㆍ협심증 등 심장병 유병률이 상대적으로 낮았다. 심장병 발생과 연관된 혈압ㆍ콜레스테롤 수치에서도 차이를 보였다.

양 교수팀은 “면류 섭취자의 수축기(최고) 혈압은 평균 113.5㎜Hg로 면류 비섭취자(115.1 ㎜Hg)보다 낮았다”며 “혈관 건강에 이로운 HDL 콜레스테롤 수치는 면류 섭취자가 비섭취자보다 높았다”고 말했다.

뼈 건강의 지표인 골질량ㆍ골밀도는 면류 섭취자가 비섭취자에 비해 높았다. 특히 여성의 요추에서 차이가 더 두드러졌다. 면류 섭취자는 비섭취자에 비해 빈혈ㆍ당뇨병ㆍ비만 등의 유병률도 낮았다.

이번 연구결과(면류 섭취 여부에 따른 영양소 섭취와 건강지표의 관련성-2010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바탕으로-)는 한국식생활문화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한편 농림축산식품부 통계에 따르면 2014년 국내 면류의 총생산량은 81.6만t, 총 생산액은 2.5조 원어치에 달한다. 국민 1인당 연간 13.3㎏의 면류를 소비하는 셈이다. 면류 중 가장 많이 소비되는 것은 유탕면류(라면)이고 다음은 국수ㆍ냉면ㆍ기타면류ㆍ파스타류ㆍ당면 순이다. 2014년 기준 1인당 라면 섭취량은 2010년보다 13.9% 늘어난 반면 국수ㆍ냉면의 인기가 과거에 못 미치면서 일반 면류의 섭취량은 4년새 6.3% 줄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