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푸드·풀무원푸드앤컬처, 삼성전자 사내식당 운영업체로 선정
신세계푸드·풀무원푸드앤컬처, 삼성전자 사내식당 운영업체로 선정
  • 유태선 기자
  • 승인 2021.04.14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승계 및 업무인수 후 6월 1일부터 본격 운영

[대한급식신문=유태선 기자] 삼성전자(부회장 김기남)가 사내식당 2곳에 대해 실시한 외부 급식업체 경쟁입찰에서 신세계푸드와 풀무원푸드앤컬처가 운영 업체로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지난 5일 삼성전자 등 8개 대기업집단은 단체급식 일감 개방 선포식에 참여했다. 사진제공=공정거래위원회
지난 5일 삼성전자 등 8개 대기업 관계자들이 단체급식 일감 개방 선포식에 참여했다. 사진제공=공정거래위원회

삼성전자는 지난 2월, 수원사업장과 기흥사업장 내 사내식당 2곳에 대해 공개 입찰을 공고했으며, 입찰에는 신세계푸드 등 약 20개 업체가 참여했다.

삼성전자 측은 ▲메뉴 구성과 서비스 등을 평가하는 프레젠테이션 ▲업체의 인프라와 위생 등을 점검하는 현장 실사 ▲임직원 음식 품평회를 진행했으며, 수원사업장은 신세계푸드, 기흥사업장은 풀무원푸드앤컬처가 선정됐다.

최종 선정된 운영 업체들은 약 한 달 반의 고용승계, 업무인수 등을 마친 후 오는 6월 1일부터 운영을 시작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신규 업체에 대한 임직원 만족도와 운영상 보완점 등을 검토 후에 다른 사내식당에 대해서도 경쟁입찰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