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콩 즐겨 먹는 대학생, 영양상태 더 좋아
검은콩 즐겨 먹는 대학생, 영양상태 더 좋아
  • 김나운 기자
  • 승인 2021.05.04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은콩 먹는 대학생, 검은깨ㆍ흰콩 섭취 가능성 ㆍ10배 이상
삼육대 윤미은 교수팀, 대학생 124명 분석 결과

[대한급식신문=김나운 기자] 젊은 세대가 검은콩을 즐겨 먹는다면 전반적인 식생활이나 영양상태가 개선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특히 여대생의 검정콩 섭취 빈도가 잦을수록 식물성 단백질·식물성 지방·식이섬유·칼슘·철분·비타민 B2·비타민 C·엽산의 섭취량이 많았다.

이같은 결과는 삼육대 식품영양학과 윤미은 교수팀이 대학생 124명을 대상으로 검은콩 섭취 여부와 영양소 섭취 상태의 상관성을 분석한 결과에서 확인됐다. 이 연구결과(검정콩 섭취 여부에 따른 일부 대학생의 영양소 섭취 상태)는 대한영양사협회 학술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먼저 조사에 응한 124명 중 검은콩을 섭취한다고 응답한 비율은 79명(63.7%)였다.

검정콩을 섭취한 대학생은 비(非)섭취 학생보다 열량·단백질·식물성 지방·탄수화물·식이섬유·칼슘 등의 섭취량이 많았다. 특히 검정콩 섭취 빈도가 증가할수록 식이섬유·식물성 칼슘·식물성 철·엽산의 섭취량이 많아졌다.

검정콩을 섭취한 대학생은 검은콩 비섭취 대학생 대비 검은깨 섭취 가능성이 14배 높았다. 흰콩(11배)·녹두(7배)·보리(3배)·현미(5배)·찹쌀(4배)·통밀가루(3배)의 섭취 가능성도 크게 나타났다.

이는 아침 결식이나 잦은 외식 탓에 영양소 섭취가 부족하기 쉬운 대학생 등 20대에게 검정콩 섭취를 적극 권장할 필요가 있다는 의미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검정콩은 철·구리·아연 등의 중요한 미네랄 공급 식품”이며 “영양이 결핍되기 쉬운 대학생 등 20대가 검정콩을 섭취하면 상당한 영양소 보충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