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지역 먹거리의 우수성을 과학적으로 규명한다
전북도, 지역 먹거리의 우수성을 과학적으로 규명한다
  • 유태선 기자
  • 승인 2021.05.08 0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개 생생마을과 한식연 업무협약 체결

[대한급식신문=유태선 기자] 전라북도(도지사 송하진, 이하 전북도)는 도내 6개 생생마을과 한국식품연구원 헬스케어연구단(이하 연구단)이 지역 먹거리 건강 가치 증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6개 생생마을은 ▲익산시 용머리고을 ▲정읍시 원정마을 ▲김제시 외갓집마을 ▲진안군 하가막마을 ▲임실군 강서마을 ▲고창군 화산마을이다. 

이번 협약으로 그간 막연하게 인식해온 지역 먹거리의 우수성을 연구단이 과학적으로 분석하고 근거를 제시할 수 있게 됐다.

나아가 마을의 우수 식자재를 활용한 건강 치유 식단을 개발하는 등 지역 경제에 새로운 활력을 도모한다는 계획이다.

전북도 농촌활력과 조호일 과장은 “생생마을의 뛰어난 먹거리와 한식연의 과학적 협력을 통해 지역 건강 치유식단을 개발함으로써 농촌 지역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