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6월 전통주에 강진 청세주 선정
전남도, 6월 전통주에 강진 청세주 선정
  • 유태선 기자
  • 승인 2021.06.14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5년 경력 장인이 100% 강진 햅쌀로 빚어
강진 청세주

[대한급식신문=유태선 기자] 전라남도(도지사 김영록, 이하 전남도)는 6월의 남도 전통주로 강진 병영양조장(대표 김견식)의 ‘청세주’를 선정했다고 11일 밝혔다.

청세주는 ‘세상을 푸르게 하는 술’이란 뜻을 담고 있으며, 100% 강진산 햅쌀과 함께 구기자, 산수유, 더덕, 오가피 등의 한약재를 첨가해 그윽한 향기와 독특한 감칠맛이 그대로 살아 숨 쉰다.

특히 저온에서 장시간 발효, 숙성해 풍부한 과실향의 단맛과 생약주 특유의 새콤함이 조화를 이룬다. 18%의 높은 알코올 도수에도 부드러운 목 넘김과 숙취 부담이 없다.

그리고 병영양조장은 2014년 식품명인 제61호 지정, 2018년 국가 지정 술 품질인증 획득, 2020년 남도 전통술 품평회 증류주 부문 최우수상 수상 등을 통해 품질을 인정받았다.

전남도 강종철 농식품유통과장은 “지역 농특산물을 사용하고 장인정신으로 빚은 남도 전통술을 도 차원에서 적극 홍보하겠다”며 “소비자가 전남의 우수 전통술을 즐기도록 시설 현대화와 판매망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