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소비자, “무항생제 축산물이면 20% 비싸도 구입”
국내 소비자, “무항생제 축산물이면 20% 비싸도 구입”
  • 김나운 기자
  • 승인 2021.07.20 10: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 연구팀, 지난해 성인 1000명 대상 무항생제 축산물 선호도 조사 결과

[대한급식신문=김나운 기자] 항생제를 전혀 사용하지 않고 키운 가축에서 얻는 이른바 무항생제 축산물이 분명하다면 국내 소비자는 일반 축산물보다 20%가량 가격을 더 지급할 용의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항생제 내성균 출현과 축산물의 항생제 잔류에 대한 소비자의 우려를 잘 보여주는 결과다.

서울대 수의학과 천명선 교수가 농림축산검역본부(검역본부)의 의뢰를 받아 2019년 10∼11월 전국의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수행한 축산물에 대한 선호도 등 온라인 설문 조사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가축용 항생제 사용과 이로 인한 항생제의 축산물 내 잔류, 항생제 내성균의 출현과 확산에 대한 대중의 막연한 우려가 무항생제 축산물의 선호도를 끌어올린 셈이다.

무항생제 축산물을 살 때 ‘일반 축산물보다 가격을 10% 더 지급할 용의가 있다’는 소비자가 전체 응답자의 44.5%로 가장 많았다. 다음은 ‘25% 더 내겠다’(22%), ‘5% 더 내겠다’(16.7%), ‘50% 더 내겠다’(11.2%) 순이었다.

전체 응답자 평균은 ‘무항생제 축산물을 살 때 19.8% 더 지급할 용의가 있다’로 나타났다.

이는 소비자가 항생제 미사용 돼지에서 유래한 무항생제 돼지고기를 구매할 때 일반 돼지에서 얻은 일반 돼지고기(28만5,000원, 돼지 1마리분) 가격보다 약 20% 높은 34만1,000원을 ‘무항생제’ 돼지고깃값으로 내겠다는 뜻이다.

무항생제 계란의 1알당 가격이 일반 계란(250원)보다 20% 정도 많은 300원이라고 하더라도 소비자가 기꺼이 지갑을 열 수 있다는 의견을 밝힌 것은 그만큼 국내 소비자가 항생제 문제에 대해 심각하게 보고 있다는 방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