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거리에서 식재료 분류 … 안전 불감증 심각”
“길거리에서 식재료 분류 … 안전 불감증 심각”
  • 김기연 기자
  • 승인 2017.05.19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은택 부산시의원, ‘안전급식 지원센터’ 설립 촉구

 

▲ 방치된 급식식재료 모습.(사진 제공=오은택 의원실)

부산지역 학교급식 유통업체의 안전 불감증이 심각하다는 지적이다.

 

오은택 부산시의원(자유한국당)은 지난 12일 261회 임시회 시정질문을 통해 부산 학교급식의 사각지대인 유통시스템의 문제를 지적하고 근본적 대책으로 B마크 인증제와 전국 최초로 ‘안심급식 지원센터’(가칭) 설립을 촉구했다.

오 의원은 시정질문에 앞서 보도자료를 통해 “부산은 타 시·도에 비해 학교급식 유통업체 비리가 유독 심각한데, 이는 부적격한 유통업체와 식재료의 보관, 관리, 유통에 대한 안전 불감증이 가장 큰 문제”라고 지적했다.

오 의원은 또 “실제 물류장이 턱없이 부족해 길거리에서 상하차하거나 한적한 공터에 탑차를 세워놓고 밤사이 식재료를 분류해서 학교에 납품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 의원에 따르면 부산교육청은 지난해 11~12월 234곳의 유통업체를 대상으로 위생·안전점검을 했으나 재검 요청된 업체는 3곳에 그쳤다. 또한 주로 불법적으로 길거리에서 식재료들이 분류되는 새벽시간대에는 단속이 이뤄지지 않았다.

한편 오 의원은 학교급식의 고질적인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부산의 우수식품에 대한 B마크 인증제도 도입 ▲급식 공급식품에 대한 검수, 관리, 보관 등을 시스템화하는 ‘안심급식 지원센터’ 운영 등을 제안했다.

덧붙여 개점 휴업상태인 ‘수산물 선진가공화단지’의 일부 공간을 ‘안심급식 지원센터’의 유통창고로 시범 활용하자는 방안도 제안했다.

오 의원은 “B마크 인증제 도입은 대기업의 유통질서 훼손을 방지할 뿐 아니라 지역식품의 마케팅과 브랜드 인지도를 제고하며 지역 식품시장을 활성화시킬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