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계탕, 햄, 소시지 등 가공축산물 해외 수출길 열린다
삼계탕, 햄, 소시지 등 가공축산물 해외 수출길 열린다
  • 김기연 기자
  • 승인 2018.02.13 1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식품부·식약처, 필리핀 검역당국과 협의 마쳐

[대한급식신문=김기연 기자] 삼계탕·햄·소시지 등 국내 가공축산물의 해외 수출길이 열리게 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 이하 식약처)와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영록, 이하 농식품부)는 지난 13일 우리 삼계탕, 햄·소시지 등 가공 축산물을 필리핀으로 수출할 수 있도록 필리핀 관계당국과 수출 검역·위생 협의 완료했다고 밝혔다.

필리핀으로 수출이 가능한 품목은 쇠고기, 돼지고기, 닭고기, 양고기, 염소고기 등을 가공한 축산물로 필리핀 관련 규정에 따라 상업적 유통을 목적으로 원료육을 가열, 훈제, 염지, 건조, 양념, 혹은 이를 혼합한 방식으로 가공 처리한 제품이다.
 
수출업체는 필리핀의 수입업체를 통해 필리핀 식약청으로부터 수출 제품에 대한 등록 인증서(Certificate of Product Registration, CPR)를 발급 받고, 수출 시 검역증명서, 자유판매증명서, HACCP 인증서 등 통관에 필요한 구비서류를 갖춰야 한다.

식약처는 농식품부와 협력해 2013년 10월부터 국내산 축산물을 필리핀으로 수출하기 위해 노력하여 왔으며 필리핀 측에 우리나라 가축방역 및 축산물 위생 관리 자료와 수출 희망 업체 정보를 제공하는 등 양국 관계당국 간 긴밀한 협의를 진행해 왔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번 협의 완료를 계기로 필리핀 등 동남아 시장으로 우리 삼계탕·햄 등 가공 축산물 수출이 확대되기를 기대한다”면서 “앞으로도 우리 농·축산물 수출 활성화를 위하여 현장 검역·위생 관리는 물론, 통관·마켓팅 등 다양한 분야에서 수출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