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프레시웨이, 국내 최초로 ‘칠레산 라디치오’ 선보여
CJ프레시웨이, 국내 최초로 ‘칠레산 라디치오’ 선보여
  • 김나운 기자
  • 승인 2018.05.11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프레시웨이가 직수입을 진행하고 있는 칠레 중부 지역의 라디치오 농장 모습.
CJ프레시웨이가 직수입을 진행하고 있는 칠레 중부 지역의 라디치오 농장 모습.

[대한급식신문=김나운 기자] CJ프레시웨이(대표이사 문종석)가 국내 최초로 칠레산 라디치오를 선보인다.

그동안 라디치오는 국내 생산량이 적어 대부분의 물량을 미국에서 수입해왔다. 3월부터 5월까지는 국내산이나 미국산 라디치오 수급이 불안해 시장에서 안정적인 가격에 라디치오를 구입하는 것이 어려웠다.

하지만 칠레산 라디치오는 연중 생산이 가능하고 품질과 가격경쟁력이 뛰어나 국내 수급이 불안정한 시기에 수요를 충족시켜줄 수 있다. 실제로 칠레산 라디치오는 국내산이나 미국산 라디치오에 비해 개당 중량도 25% 이상 무거운데 반해 가격은 약 80% 수준으로 저렴하다.

라디치오는 ‘이탈리안 치커리’라는 이름으로도 잘 알려져 있으며 주로 이탈리아 요리의 식재료나 샐러드 재료로 사용된다. 

CJ프레시웨이 글로벌농산팀 관계자는 “업계 최초로 지난해 칠레사무소를 개설했으며 시기적으로 국내 수급이 어려운 농산물에 대해 파악한 결과 라디치오를 수입하게 됐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