앞으론 위탁급식업체도 직업소개소 겸업 가능
앞으론 위탁급식업체도 직업소개소 겸업 가능
  • 김기연 기자
  • 승인 2018.10.16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노동부, 직업안정법 시행령·시행규칙 개정안 18일부터 시행
최소 면적을 10㎡으로 줄이고 겸업 시 가벽 설치 의무도 폐지

[대한급식신문=김기연 기자] 앞으로 위탁급식업체도 직업소개업을 겸업할 수 있게 된다.

고용노동부(장관 이재갑)는 식품접객업 일부 업종에 한정해 직업소개사업 겸업금지, 유료직업소개소 시설 규제 완화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직업안정법 시행령·시행규칙’ 개정안이 오는 18일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개정법령에 따르면 식품접객업 중 일반·휴게음식점, 위탁급식 및 제과점을 운영하는 사업자도 직업소개업을 겸업할 수 있게 된다.

다만 단란·유흥주점, 휴게음식점 중 특정영업의 경우에는 현행처럼 직업소개업 겸업이 금지된다.

또한 유료직업소개소 면적 최소기준은 현행 20㎡에서 10㎡(3평)로 축소되고 겸업 시 독립구조 시설조치 의무도 폐지된다.

시행일 이후 유료직업소개소를 개업하는 신규 사업자는 변경된 기준에 따라 사업계획서를 준비하면 되고 기존사업자가 사무실을 이전한다면 변경일로부터 30일 이내에 관할 자치단체장에게 변경등록신청서와 등록증을 제출하면 된다.

이재갑 장관은 “이번 개정안은 직업소개업과 겸업할 수 있는 직종을 사회변화에 맞춰 합리적으로 조정하고 유료직업소개업의 진입장벽을 낮추는데 중점을 두었다”며 “이러한 조치들이 민간 고용서비스의 경쟁 활성화 및 직업소개 서비스 이용자의 선택권 확대에 기여할 수 있기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