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프레시웨이, 신품종 농산물 ‘오렌지배추’ 계약재배
CJ프레시웨이, 신품종 농산물 ‘오렌지배추’ 계약재배
  • 김동일 기자
  • 승인 2018.12.26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계절 재배 가능해

서귀포시 성산읍에서 오렌지 배추를 재배하는 유희종씨(60세). 사진=CJ프레시웨이

서귀포시 성산읍에서 오렌지 배추를 재배하는 유희종씨(60세). 사진=CJ프레시웨이

[대한급식신문=김동일 기자] CJ프레시웨이(대표이사 문종석)가 신품종 농산물 '오렌지배추' 계약재배를 실시했다.

CJ프레시웨이는 제주도 성산일출봉농협과 손잡고 올해 처음으로 CJ제일제당 식품연구소에서 개발한 CJ브리딩의 신규 종자 품종인 오렌지배추에 대한 계약재배를 실시했다. 서귀포시 성산일출봉 일원에서 약 1만 제곱미터에서 재배된 오렌지배추는 약 75톤 규모로 이번 달 하순부터 본격적인 출하에 들어갔다.

배춧속이 오렌지와 같은 샛노란 색을 띠는 오렌지배추는 일반 배추에 비해 항산화 성분인 프로라이코펜이 다량 함유돼 있을 뿐만 아니라, 특유의 아삭한 식감이 장점으로 꼽힌다. 또 한랭성 작물인 일반 배추와 달리 사계절 재배가 가능해 농가의 안정적인 소득을 창출하는 데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CJ프레시웨이는 이번에 수확한 오렌지배추를 얼갈이·겉절이용으로 일반 외식업체에 공급하고 마트 등 일반 소비자가 구입할 수 있는 B2C 경로에도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CJ프레시웨이 농산팀 관계자는 "부가가치가 높은 신품종 농산물을 발굴해 상품 경쟁력을 높이는 것은 물론 농가의 소득 창출에도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농가는 판로 걱정 없이 농사에만 전념할 수 있는 상생 모델을 고도화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