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팔달구, 집단급식소 130개소 위생점검
수원 팔달구, 집단급식소 130개소 위생점검
  • 김동일 기자
  • 승인 2019.03.13 17: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병원, 유치원·어린이집, 학교 등 대상

[대한급식신문=김동일 기자] 수원시 팔달구(구청장 이훈성)는 지난 4일부터 29일까지 신학기 및 환절기를 맞아 식중독 발생 시 대규모 피해가 우려되는 사회복지시설, 병원, 유치원·어린이집, 학교 등 집단급식소 130개소를 대상으로 일제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대상 시설 중 지난해 위생수준에 따라 등급을 부여한 위생등급평가에서 A등급을 받은 14개소는 자율 위생 점검으로 대체하고, 학교 급식시설 34개소는 수원시교육지원청과 합동 점검을 실시한다.

중점 점검사항은 △영업자 및 조리종사자의 건강진단 여부 △보존식 적정관리 여부(-18℃이하에서 144시간 이상 보관) △식품 등의 위생적 취급사항 및 영업자 준수사항 준수 여부 △원산지 표시 및 증명서 보관 여부 등이며 점검 시 휴대용 간이세균측정기(ATP), 산가측정지 등 관련 장비를 이용해 현장 계측을 실시하고, 점검결과 위생관리 미흡 또는 부적합 업소에 대해서는 하반기에 재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팔달구 환경위생과장은 “어린이와 노약자 등 면역력 취약군을 대상으로 하는 집단급식시설은 사소한 부주의로 대형 식중독이 야기될 수 있는 만큼 철저한 지도·점검을 통해 위생관리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