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농·특산물 활용 신메뉴 개발
경기도, 농·특산물 활용 신메뉴 개발
  • 정지미 기자
  • 승인 2019.06.13 23: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6개 시군 대표 농·특산물 활용 개발한 새로운 요리메뉴 출시

[대한급식신문=정지미 기자] 경기도농업기술원은 지난 11일 서울 메이필드호텔에서 도내 6개 시군의 농산물을 활용해 개발한 메뉴를 런칭, 홍보하는 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신메뉴는 경기 및 서울지역 레스토랑 6곳의 오너쉐프들이 직접 개발했다. 이번에 활용된 경기지역 농산물은 총 6품목으로 용인의 ‘오이’, 평택의 ‘블루베리’, 광주의 ‘토마토’, 여주의 ‘가지’, 양평의 ‘부추’, 연천의 ‘콩’ 등이다.

개발된 메뉴는 ‘주꾸미 용인 백오이 냉채’, ‘평택 블루베리라떼’, ‘광주 토마토 마카롱’, ‘구운 여주 가지 오징어 샐러드’, ‘양평 부추 토마토김치’, ‘연천 대원콩 소이라떼’ 등 20여종으로 현재 각 레스토랑에서 판매 중이다.

이번 행사에서는 개발된 메뉴의 전시와 시식, 오너쉐프의 메뉴 개발 과정과 판매에 따른 소비자의 반응 등을 서로 공유하고 참여농가에서는 자신의 농산물을 활용해 개발된 메뉴에 대한 소감과 농산물을 더 잘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하기도 했다.

경기농기원 박선영 지도사는 “우리가 평소에 잘 알고 있는 익숙한 식재료를 활용해 한식부터 양식, 디저트까지 다채롭게 적용해 새로운 메뉴를 개발했다”며 “경기도에서 생산되는 안전하고 우수한 농산물을 유명 쉐프들과 소비자들에게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되었고, 앞으로도 개발된 요리를 확산시켜 인지도를 높임과 동시에 지역농산물과 가공품의 소비를 높일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