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3주간이 중요. 대응 철저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 3주간이 중요. 대응 철저
  • 정지미 기자
  • 승인 2019.09.20 2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식품부, ASF 방역 결과 발표

[대한급식신문=정지미 기자]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지난 17일 연천 소재 돼지 농가에서 의심축 신고가 접수되고 ASF로 순차 확진(17일·18일)된 이후 20일 09시까지 의심축 등에 대한 추가 신고는 없다고 20일 밝혔다. 또 20일 06시 기준, 돼지 1만372두를 살처분·매몰했다고 밝혔다.

연천 발생농장 관련 예방적 살처분 대상(반경 3㎞내)인 농장 3개소 중 2개소는 완료했고 발생농장은 이날 오전까지 완료했다.

ASF 전파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발생농장 등 4개소의 방역대(반경 10㎞) 내에 있는 107개 농장(파주 관련 44 / 연천 63)과 차량 역학 437개 농장(280 / 157) 등 총 544개 농장에 대한 정밀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 19일 총 104개 농장에서 채혈돼 총56개 농장에 대한 검사를 완료한 결과 모두 음성으로 판명됐다.

농식품부는 544개 농장뿐만 아니라, ASF 발생 위험이 높은 특별관리지역(접경지역 14개 시․군) 등 전국 취약지역 돼지농가 1,494개소*를 대상으로 어제 정밀검사를 추진하였으며, 10.4일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20일부터는 대부분 도매시장이 정상적으로 운영되고, 경매가 어제보다 활기를 띨 것으로 예상돼 돼지고기 가격이 점차 안정화 될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농식품부는 “ASF의 잠복기(4~19일)를 고려할 때, 최초 발생 후 3주간이 가장 중요한 시기이므로 이 기간 동안 보다 철저한 방역관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